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http://news.mt.co.kr/mtview.php?no=2016060613380193378

사우디, 이란 견제하려 원유 가격 인하 "피해는 유럽 기업"
머니투데이 김영선 기자 |입력 : 2016.06.06 13:39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우디아라비아가 유럽에 수출하는 원유 가격을 인하했다. 경쟁국인 이란의 불참으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간 산유량 동결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나온 방침이라 앞으로 경쟁이 더욱 심화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사우디 국영석유기업인 사우디아람코는 5일(현지시간) 자사 원유 수입기업들에 보낸 서신에서 북서부 유럽에 수출하는 경질원유 가격을 배럴당 35센트로 내리는 한편 지중해산 원유 7월 인도분 가격도 10센트까지 깎는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분기 (원유) 수요가 일반적인 수준에서 늘고 (원유 생산을 중단했던) 나이지리아와 같은 산유국들의 생산이 재개되는 상황에서 이같은 가격 인하는 놀랄만한 일"이라고 평했다.

특히 사우디의 이번 결정이 지난주 OPEC이 산유량 동결 합의에 실패한 뒤 나온 것이라는 데에 방점을 찍었다. 산유량 한계선의 부재가 사우디와 이란에 이른바 '백지수표'를 주는 효과를 냈다는 설명이다.

지난 1월 대(對)이란 경제제재가 해제된 이후 산유량을 제재 이전 수준까지 끌어 올리려는 이란과 여전히 산유량 제한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는 사우디 간 긴장은 높아진 상태다.

때문에 이번 사우디의 가격 인하는 양측 경쟁에 불을 당길 것으로 예상된다.

이란의 유럽연합(EU) 원유 수출량은 이미 하루 40만배럴에 도달했지만 이란은 그리스와 프랑스, 이탈리아 정제기업과 추가 계약 체결을 통해 70만배럴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이는 경쟁국인 사우디의 산유량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지난해 사우디가 EU에 수출한 원유량은 하루 평균 80만배럴을 기록했다.

결과적으로 사우디와 이란이 산유량을 늘리면서 가격까지 상대보다 싸게 낮추는 등 '제 살 깎아먹기' 식의 전략을 펴고 있는 셈이다.

문제는 양측의 경쟁 심화가 유럽 원유 생산 기업에까지 피해를 입힌다는 점이다. WSJ는 "유가가 계속 떨어지는 와중에 영국과 노르웨이 등 일부 북유럽 원유 생산 기업들이 새로운 투자를 유치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 [중동] US leaves Free Syrian Army leaders out of military planning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11.25 205
109 [중동] What ISIS Really Wants 볼셰비키 2015.02.26 389
108 [중동] ‘UN Prefers Not to See’: Saudi-Led Coalition Bombing Yemen Back Into Stone Age 볼셰비키 2016.09.13 28
» [중동] 사우디, 이란 견제하려 원유 가격 인하 "피해는 유럽 기업" 볼셰비키 2016.06.11 66
106 [중동역사] WWI – Part Fourteen: The Middle East and the Sykes-Picot treaty - A poisonous legacy 볼셰비키 2018.05.17 374
105 [칠레] The Original 9/11: 45 Years After Pinochet’s Coup 볼셰비키 2018.09.12 131
104 [칠레전투] 다큐멘터리 동영상 볼셰비키 2017.08.06 51
103 [카슈미르/인도/ICL] 카슈미르의 민족자결권을 위하여 인도군은 카슈미르 계곡에서 떠나라! 볼셰비키 2019.08.19 90
102 [카탈로니아/스페인] Mass demonstrations mark anniversary of Catalan independence referendum 볼셰비키 2018.10.04 108
101 [캐나다/IBT] Fake Trotskyists & Social Democrats in Canadian Election 볼셰비키 2015.10.13 111
100 [캐나다/미국 제국주의] Justin Trudeau Has Worked With Trump to Support Regime Change 볼셰비키 2020.08.23 347
99 [캐나다] 100,000 workers in the streets of Montreal: A glimpse of what is to come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12.03 382
98 [캐나다] Headed for a showdown in Quebec 볼셰비키 2015.10.11 102
97 [캐나다] Toronto university strikes 볼셰비키 2015.04.07 113
96 [쿠바/트로츠키] “In Cuba we needed Trotsky to understand what happened in the Soviet Union” 볼셰비키 2019.05.28 218
Board Pagination Prev 1 ...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 45 Next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