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파업전야.jpg



사파 노동영화 열전 "노동이 영화를 만났을 때" 

2017년 시즌1 - 파업전야

길잡이: 권영숙(노동사회학자) 

 

사회적파업연대기금이 고전 영화를 통해 노동과 파업을 이해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소련 무성영화의 거장 세르게이 에이젠슈타인의 “파업(STACHKA)”에서 한국 노동영화의 전초를 알린 장산곶매의 “파업전야”까지, 그리고 유럽, 라틴아메리카, 아시아등의 대표적인 노동영화들을 엄선하였습니다. 

노동자 투쟁의 꽃으로 일컬어지는 파업에 이르기까지 전세계 노동자들의 절망과 투쟁의 역사를 영화속에 아로새긴 노동영화 열전을 함께 보는 장대한 기획입니다. 

영화의 정치사적인 배경과 영화사적인 의미를 알기 쉽게 설명해주는 “영화 & 토크”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영화도 보고, 노동과 파업도 이해하는 일석이조의, 어디에도 없는 기획! 놓치면 후회할 거예요. 

매달 둘째주 토요일, “주말의 사파 노동영화방”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선착순 40명이에요! 

 

때: 매월 둘째 주 토요일 오후 7시(사정에 따라 변경가능) 

곳: 사회적파업연대기금 남영동분실(서울 용산구 원효로 250 '닭한마리' 2층)

참가비: 매회 5,000원

문의: sapafund@gmail.com 

 

*시즌1 제 1부. "파업전야" – 파업의 문제의식

파업은 어떻게 시작되는가를 다룬 국내외 6편의 영화를 상영합니다. 파업의 문제의식을 영화를 통해 알 수 있습니다. 

 

9월 9일(토) “파업(STACHKA)”

세르게이 에이젠슈타인 감독, 1925년 제작 

파업의 발단과 과정, 그리고 파업의 마지막까지 파업의 모든 것을 담은 파업 영화의 명작 중 명작.  오래된 고전이지만 자본주의와 노동자 현실, 파업을 위한 지난한 모습은 지금도 똑같다. 

 

10월 14일(토) “파업전야” 

장산곶매 작, 1990년 제작

한국 최초의 노동영화. 인천 남동공단을 배경으로 87년 노동자대투쟁에 이르는 민주노조투쟁의 시원을 다룬 영화.  민주노조운동 30주년을 맞아 다시 한번 '민주노조' 사수하라! 

 

11월 11일(토) “메이트원(Matewan)” 

존 세일즈 감독, 1987년 작 

1980년대 미국 독립영화 최고의 걸작중 하나. 1920년대 미국 버지니아 탄광노조 결성과정에서 파업 조직가와 노동자들이 지역 주민들과 함께 파업을 조직하고 탄압에 맞서 싸우는 과정을 그린 영화. 노동의 사회적 연대와 노동조합 지도부의 역할에 관하여.

 

12월 9일(토) “노마 레이(Norma Rae)”

마틴 리트 감독, 1979년 제작 

방직공장의 열악한 노동 현실에 눈 뜬 여성노동자가 노조 결성을 위해 분투하고 탄압에 맞서는 과정을 그린 영화. 젠더와 노동은 어떻게 연결되는가.

 

1월 13일(토) “제르미날(Germinal)”

끌로드 베리 감독, 1993년 제작

상대적으로 최근 영화이지만 프랑스 제2제정시기 에밀 졸라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했다. 자본의 폭압에 맞선 탄광 노동자들의 파업과 희망을 그린 영화. 

 

2월 10일(토) “노동자계급 천국으로 가다(La Classe Operaia Va In Paradiso)”

엘리오 페트리 감독, 1971년 제작  

1972년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세상에 순응하며 살던 노동자가 정치적으로 각성되는 과정을 사실적으로 그린 영화.  노동과 정치는 어떻게 연결되는가.

 

참가 신청은 여기서: https://goo.gl/forms/CHvDfxtXpd3DzrLT2

* 구글 신청후 9월 5일 개별 통보해드립니다.

홍보영상 보기: https://youtu.be/P5yrkxdMLbE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 관리 원칙 볼셰비키 2022.05.05 43
공지 볼셰비키그룹 학습 목록 2021년 1월 15일 수정 file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7667
154 밀레니얼 선언 웬지 기시감 드는 도서 보스코프스키 2022.03.01 26
153 해방연대의 종식 사상, 주의 대옹의 출범 보스코프스키 2022.02.17 58
152 어제 드뎌 사상, 주의 당 출범하다?? 1 보스코프스키 2022.02.07 61
151 소위 후보들의 대담 어떻게들 보시는지요? 2 보스코프스키 2021.12.27 113
150 읽어볼 만 한 문서들... 보스코프스키 2021.12.14 47
149 우습지도 않은 제국주의론 적용 1 보스코프스키 2021.03.27 351
148 '볼셰비키 학습모임'의 자료들이 다 날아갔습니다 3 학습자 2021.01.09 320
147 질문 다섯가지. 천천히 답변하셔도 됩니다 5 글쓴이 2020.09.18 384
146 볼셰비키 그룹은 현존하는 국내 좌익 정당들 1 나그네 2020.08.11 369
145 지배계급과 민중의 언어 문제도 변증유물론으로 분석이 가능할까요? 1 유화 2020.05.24 251
144 ML주의의 사상,철학적 한계에 대해 알고싶습니다 유화 2020.05.24 2443
143 TTS 좀 해주면 좋겠어요. Epub으로 다운받을 수 있으면 좋겠어요 1 크리스 2020.05.09 213
142 볼셰비키에 대한 조언 정점 2020.05.03 255
141 IBT와 결별하게 된걸로 알고있는데 IBT 2019.10.12 613
140 볼셰비키 그룹에서는 이번 홍콩 사태를 어떻게 2 HK 2019.06.12 9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