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이쪽에서 얼쩡거리다가
이쪽 인심으로 밥도 먹고 술도 마시고 이름도 얻다가
더불어 어깨도 겯고

우정과 의리가 이러니저러니 떠벌이다가

험악한 상황이 되자 
포화를 피해 이쪽을 버리고 저쪽으로 넘어간 자들이
동료들이 뭇매 맞는 걸 지켜보던 자들이
맞아 싸다고 떠벌이던 자들이

이제 
왜 자신들을 그리 혹독하게 대하느냐고 

투정을 부린다.
왜 적처럼 대하느냐고 엄살을 부린다.

몰라서 하는 투정이 아니라는 걸
사악한 엄살이라는 것을 알지만
늘 걸치던 한쪽 다리의 허전함으로 인한 

투정이고 엄살이라는 것을 알지만


이유를 서로 확인하고 싶다.


그대들의 반성을 구하자는 뜻이 아니라, 
우리의 인심을 단도리하기 위하여
그 이유를 말하려고 한다.

좋게 말하면 넉넉하고, 독하게 말하면 어리바리한 

이쪽 인심으로,
또 흐릿한 눈이 되고 마음이 약해져 
경계를 허물고 그대들을 다시 이쪽으로 들일까 봐,
대오각성, 뼈저린 반성도 없는 그대들을 

다시 틈틈이 끼워넣어 대열을 균열시킬까 

두렵기 때문에


바로 그 모지리 인심 때문에 착취와 수탈이 끝나지 않고
그 죗값을 

등골 휘는 피땀과 애틋한 목숨으로 갚아야 하는 것을 알기 때문에
확인해 두려는 것이다.

왜 당신들을 적처럼 대하냐고?

왜냐하면, 
지금 이 순간 적이기 때문이다. 

적의 도구이기 때문이다.


그대들 배신의 눈빛은 

우리들 몸을 훑어 수색하는 적의 전조등이고,
그 혓바닥은 

우리들 방어선 틈을 넓히는 적의 쐐기이고 빠루이고
그 배신의 손가락질은 

반격해야 할 우리들 손발을 옭아매는 적의 오랏줄로 쓰이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큰 적은 
적이 아니라

우리들 내부, 적의 의식이기 때문이다.
그 의식이 우리들 살점을 떼내고 
뼈를 헤집는

적의 도구가 되기 때문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볼셰비키그룹 학습 목록 2021년 1월 15일 수정 file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7423
134 [9.4깃발선언]붉은 혁명은 푸른 개혁과 공존할 수 없다. 결사, 농어민협회 2017.09.04 223
133 [새책] 사회변혁적 노동조합운동: 20세기 초 유럽과 미국의 신디컬리즘 책갈피 2015.10.06 341
132 [성명] 강도 앞의 ‘평화’ 호소를 거부한다! 살인 폭력 파쇼 테러 체제에 맞서 결사항전하자! 전국노동자정치협회 2015.11.30 319
131 [성명] 대통령 선거보다 동지가 더 급하다. 노동자계급은 단결투쟁을 결의하라!! file 선봉 2017.03.27 279
130 [성명]민주노총은 새 지도부를 선출하지 마라. 1 file 선봉 2017.09.05 249
129 [성명]사법적폐 청산하고 양심수를 석방하라! 불꽃 2017.09.04 174
128 [철도 파업 결의대회 선전물]<노동자의 책>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노동자의책국가보안법탄압저지공동행동 2016.09.21 347
127 [행사안내] 맑스코뮤날레 볼셰비키그룹 기획세션 <소련 붕괴에 대한 맑스주의적 분석> 볼셰비키 2015.05.09 443
126 《10월 혁명을 옹호하며》올립니다. file 조슈아 2013.03.16 2046
125 《소련의 계급적 성격》올립니다. 1 file 조슈아 2013.03.30 2701
124 가족 사유재산 그리고 국가의 기원 2 file 노동자의 사상 2017.10.09 877
123 경제위기를 수수방관하고 책임전가하는 재벌정권은 물러나야 합니다. 1 불꽃 2016.12.11 193
122 교양에 대하여 K 2015.03.04 419
121 구조조정과 현장통제 대응전략 불꽃 2017.09.02 172
120 국가와 혁명 file 불꽃 2017.05.04 16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