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사회 정책과 노선이나, 사회 구조 설계를 가장 추상화하여 다루는 이론 부문에서 1센티미터의 오차는 구체적 삶의 현실에서는 수 킬로미터의 거리로 표현될 수 있다. 압력에 밀려, 자기 삶의 안녕을 위해, 주변 사람과의 관계를 원만히 하려는 약간의(?) 타협은 수천 명 수십 만 명의 생계와 목숨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 


정책과 이론 그리고 노선을 다루는 자들이 무거운 책임을 느껴야 하는 이유이다. 사회가 다른 사람들의 잘못보다 그들의 잘못에 더 가혹하고 가혹해야 하는 까닭이다.


그 사회의 정책, 이론과 노선을 다루는 자는 무거운 책임 속에서 작업해야 한다. 점검하고 점검하고 또 점검해야 한다. 수많은 인민에 영향을 주는 정책과 이론과 노선을 두루뭉술하고 허투루 다루는 것은 그 자체로 범죄이다. 물론 그 범죄성은 정세가 잠잠한 시기 채 각성되지 못한 대중의 눈에는 잘 띄지 않는다.

?

  1. No Image notice by 볼셰비키 2022/05/05 by 볼셰비키
    Views 61 

    자유게시판 관리 원칙

  2. No Image notice by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by 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 7722 

    볼셰비키그룹 학습 목록 2021년 1월 15일 수정

  3. 질문 다섯가지. 천천히 답변하셔도 됩니다

  4. No Image 17Dec
    by K
    2014/12/17 by K
    Views 425 

    파시즘의 준동에 대하여

  5. No Image 08Feb
    by 독자정치선언
    2017/02/08 by 독자정치선언
    Views 436 

    노동자계급의 독자적 정치세력화를 보수 야당 지지로 팔아먹지 말자!(선언자 253명 명단 포함)

  6. No Image 04Mar
    by K
    2015/03/04 by K
    Views 443 

    교양에 대하여

  7. [행사안내] 맑스코뮤날레 볼셰비키그룹 기획세션 <소련 붕괴에 대한 맑스주의적 분석>

  8. 레닌저작선

  9. 사파 노동영화 열전 "노동이 영화를 만났을 때"

  10. No Image 17Oct
    by 단결선봉
    2017/10/17 by 단결선봉
    Views 592 

    트럼프의 방한에 반대한다.

  11. No Image 22Mar
    by K
    2015/03/22 by K
    Views 600 

    정치가들에게 자비로울 수 없는 까닭

  12. No Image 03Nov
    by 선봉
    2017/11/03 by 선봉
    Views 610 

    트럼프의 방한에 반대한다 2.

  13. 칼 맑스 프리드리히 엥겔스 저작선집 1

  14. No Image 16Oct
    by 불꽃
    2017/10/16 by 불꽃
    Views 637 

    복지사회인가 사회주의인가?

  15. No Image 12Oct
    by IBT
    2019/10/12 by IBT
    Views 648 

    IBT와 결별하게 된걸로 알고있는데

  16. 제2인터내셔널의 붕괴

  17. No Image 21Oct
    by 선봉
    2017/10/21 by 선봉
    Views 715 

    한국 사회운동, 일본을 쫓을 것인가, 독일을 쫓을 것인가?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