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트로츠키주의를 중상비방하는 몇 가지 사례를 들어보자. 그리고 그것의 허구성을 비판해보자. 오늘 날 혁명가들이 노동자국가에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하는지 생각해보자.
1.트로츠키즘=국가자본주의론
트로츠키는 소련에서 쫒겨난 뒤로부터 스탈린주의에 대한 투쟁뿐만 소위 '국가자본주의론' 이라고 하는 소부르주아적 정치'태도' 에 대한 투쟁 역시 혼신을 다해 전개하였다.
2. 트로츠키는 일국혁명을 무시하고 세계혁명만을 주장했다.
이것 역시 터무니 없는 주장이다. 트로츠키가 '세계혁명'만 중요하다고 생각했으면 왜 소련의 산업화를 강력하게 주장했을까? 왜 스탈린 집권 이후의 소련을 군사적으로 방어하자고 했을까?
그는 일국에서 완전한 사회주의를 건설할 수 없다고 말한것이다. 일국에서 사회주의 혁명이 불가능하다고 말한것이 아니다.
3. 트로츠키는 발전 단계에 맞는 지침을 세우지 않았다. '연속'만을 강조하고 '단계'는 무시한다.
아마도 스탈린주의자들은 트로츠키가 반봉건 사회에서도 사회주의 혁명을 주장한 것을 비판하려 한
것 같다. 그러나 트로츠키가 반봉건 국가에서도 노동계급 혁명을 주장한 것은 그 나라들이 제국주의 나라의 식민지/반식민지였기 때문이다. 반봉건 국가의 부르주아지는 사실상 제국주의의 하수인 이었으며 강력한 혁명의지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따라서 제국주의/자본주의 모순에 눈을 뜨고 있는 노동자계급이 부르주아 계급과 정치적으로 분리되어 혁명을 일으켜야 했다. 노동자계급이 권력을 잡는다면 첫 번째 시행될 사회개혁은 부르주아적 성격을 띌 것이다(지주 소작 관계의 폐지 등). 그러나 혁명적 당이 권력을 잡고 있기 때문에 바로 다음 국면인 사회주의적 변혁으로 쉽게 나아갈 수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소위 '국가자본주의론'자들과 스탈린주의자들 사이에는 방법론적 유사성이 있다. 둘 다 어떤 사회는 100 퍼센트 사회주의 아니면 자본주의 라는 거다. 이것은 비변증법적인 사고이다. 레닌이 말했듯이 노동자 국가에서 중요한 문제는 "누가 승리할 것인가?"이다. 세계혁명이 실패하고 노동자국가의 산업화가 실패하고, 관료주의, 패배주의, 이기주의가 만연하면 노동자국가는 붕괴할 위험이 커질 것이고, 반대로 세계혁명에 좋은 정세가 조성되고, 일국에서 생산력이 크게 발전하면, 개인과 개인사이의 투쟁이 철폐되며 노동이 즐거움으로 되는 사회, 사회주의사회로 나아갈 가능성이 커질것이다.
따라서 오늘날 혁명가들의 임무는 남아 있는 노동자국가들을 군사적으로 보호하는 것이며, 동시에 관료집단을 타도하는 정치혁명을 지도하는 것이다. 이 둘은 전혀 모순되지 않는 데, 왜냐하면 위에서 말한 노동자 국가 내부의 자본주의적 요소를 타도하기 위한 투쟁이기 때문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볼셰비키그룹 학습 목록 2021년 1월 15일 수정 file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7423
59 일보전진 이보후퇴 file 불꽃 2017.04.17 274
58 [성명] 대통령 선거보다 동지가 더 급하다. 노동자계급은 단결투쟁을 결의하라!! file 선봉 2017.03.27 279
57 볼셰비키 그룹은 현존하는 국내 좌익 정당들 1 나그네 2020.08.11 308
56 5/29(일)오후2시~ 민주노총13층, 마르크스주의 운동 평가와 전망 2차 대토론회 file 대토론회 준비모임 2016.05.13 311
55 [성명] 강도 앞의 ‘평화’ 호소를 거부한다! 살인 폭력 파쇼 테러 체제에 맞서 결사항전하자! 전국노동자정치협회 2015.11.30 319
54 오체투지 유감 K 2015.02.06 331
53 질문 다섯가지. 천천히 답변하셔도 됩니다 5 글쓴이 2020.09.18 332
52 여성노동자 건강상식-3.8여성노동자의 날을 맞이하여 노정투 2016.03.07 340
51 [새책] 사회변혁적 노동조합운동: 20세기 초 유럽과 미국의 신디컬리즘 책갈피 2015.10.06 341
50 [철도 파업 결의대회 선전물]<노동자의 책>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노동자의책국가보안법탄압저지공동행동 2016.09.21 347
49 대통령탄핵과 국회의원소환제 입법화를 요구하며 거리에서 투쟁하자!! 노동총동맹 2016.04.17 369
48 파시즘의 준동에 대하여 K 2014.12.17 385
47 노동자계급의 독자적 정치세력화를 보수 야당 지지로 팔아먹지 말자!(선언자 253명 명단 포함) 독자정치선언 2017.02.08 394
46 교양에 대하여 K 2015.03.04 419
45 [행사안내] 맑스코뮤날레 볼셰비키그룹 기획세션 <소련 붕괴에 대한 맑스주의적 분석> 볼셰비키 2015.05.09 4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