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노예화의 연쇄’ 재론


우리는 20161210일 노예의 연쇄를 이렇게 지적한 바 있다.

“‘개돼지로 길들이는 노예의 사슬은 이렇듯 고리 몇 개의 연쇄로 이루어진다. 지금 그 노예의 사슬은 민주당정의당<퇴진행동>‘<퇴진행동> 내 노동자 대변인이라는 고리로 이루어져 있다. 각각의 고리들은 자기 오른쪽 핑계를 대며 자기의 왼편을 끌어붙이는 방식으로 인민을 체제의 노예로 차근차근 편입한다. , 민주당은 새누리당을 핑계 댄다. 정의당은 야3당의 공동보조를 주장한다. <퇴진행동>은 야권의 뜻을 거스르지 않는다. <퇴진행동> 내 소위 좌파는 거친 발언이 자칫 <퇴진행동>에 참여한 우파의 동요를 낳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

* * *


Dog Collar with Chain Kinky Fetish Play/Sex Spike Free Padlock UK SELLER |  eBay

노동계급이 자본주의에 순응되는 것은 한 번에, 통째로되는 것이 아니다. 노동계급은 그 전체가, 한꺼번에, 통째로자본주의 양 분파인 극우나 리버럴에 포섭되지는 않는다.

고리의 연쇄로 이루어진 개줄이 목줄에서 시작하여 주인의 손목에 다다르듯이, 노동계급을 자본주의 임금노예로 순응시키는 노예의 사슬도 노동계급 내 상당히 왼쪽에서부터 시작한다. 한걸음 한걸음씩 야금야금 오른쪽으로 단계적으로 이동한다. 그리하여 결국 자본의 발밑에까지 이른다.

그 연쇄에서 각 단계에 있는 각자가 그리 어마어마하게 큰 잘못을 저지르는 것도 아니다. ‘노동계급 노예화전체의 책임을 지지는 않는다. 그저 자기 자리에서 조금의잘못을 했을 뿐이다. 조금의잘못들은 때로 상당한 선의로 실행된다. 심지어 저 역겨운 대깨문이니 뭐니 하는 자들마저도 자기 딴에는 스스로의 정의감이 대견하여 몸서리를 친다고 하지 않는가.

노동계급은 이렇게, ‘조밀하게 분담된 마디마디가, 각각 나름의 핑계를 가질 뿐만 아니라 심지어는 선의로 포장된 역할에 따라’, 체계적으로 자본의 아가리로 인도되는 것이다.

* * *

이 이야기는 사실 그리 복잡한 비밀이 아니다. 현재의 지배계급인 자본가 수뇌에게나, 미래의 지배계급 노동계급의 사상적 정수인 마르크스주의 입장에서이 이야기는 ABC이다.

그런데 이 이야기를 어떤 분이 도통 이해하지 못하며 억울해 한다기에 재차 설명을 덧붙여 보는 것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 선거전술 2020년 4.15총선에 대한 입장: 노동계급의 정치적 독립에 투표하자! 11 file 볼셰비키 2020.04.12 1683
142 선거전술 2020년 4월 총선에 대한 짧은 평가 file 볼셰비키 2020.05.01 439
141 선거전술 4.13 총선에 대한 볼셰비키그룹의 입장 9 볼셰비키 2016.04.07 5182
140 한국정세 4.27시대연구원 이정훈 국가보안법 구속과 민주당 정권 볼셰비키 2021.05.18 207
139 IBT로부터의 분립과 혁명적 연속성 BT 분파의 탈퇴서에 대하여 (2018년 10월 7일) 볼셰비키 2021.01.03 471
138 IBT로부터의 분립과 혁명적 연속성 IBT로부터의 분립과 혁명 사상의 연속성: ‘영미 국수주의’로부터 레닌-트로츠키 혁명사상을 방어하자! 볼셰비키 2021.01.02 2580
137 IBT로부터의 분립과 혁명적 연속성 IBT의 정치적 파산과 붕괴 (2018년 10월 28일) 볼셰비키 2021.01.03 463
136 선거전술 [노정협과의 선거전술논쟁1] 계급협조를 선동하는 노정협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843
135 선거전술 [노정협과의 선거전술논쟁2] 4인터 강령안과 선거전술: 노정협의 ‘문필조작’에게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5574
134 선거전술 [노정협과의 선거전술논쟁3] 쟁점은 그렇게 복잡하거나 심오하지 않다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524
133 세계정세 [영상] 미국 샌프란시스코 영사관 앞 남한철도파업 연대투쟁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2658
132 세계정세 [영상] 미국 샌프란시스코 영사관 앞 남한철도파업 지지 1, 2차 연대투쟁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3936
131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가짜뉴스’와 노동자연대의 위선 4 file 볼셰비키 2020.09.30 1228
130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국가의 해킹을 합법화하자’는 국가인권위 보고에 대하여: 사생활과 사상 · 표현의 자유를 사수하자! 볼셰비키 2022.01.11 154
» 스탈린주의 ‘노예화의 연쇄’ 재론 볼셰비키 2021.09.28 116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