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페이스북 2018년 1월 6일 게시물을 옮김

맑스가 발견하고 지금껏 증명되었듯이, 화폐는 단순히 상품거래 매개체인 것만이 아니다. 그 자체로 일정한 사용가치와 교환가치를 지닌 ‘상품’의 하나이다. 그리고 금이나 은처럼 그 가치를 지니고 있을 때라야만 상품 거래의 매개체 역할도 하게 된다.

각 나라 은행에서 발행하는 화폐(지폐 또는 주화)는 금/은 자체는 아니지만, 그 명목 액수만큼의 가치가 재화에 대응된다는 각 국가의 보증 아래, 유통의 편리성 때문에 발행되는 것이다.

물론 지구 곳곳 백 수십 개 나라에서 자원을 빨아올리는 미국 같은 초강대국은 예외이다. 금/은 등의 재화와 상시적 비교를 없애겠다고 선언하고 발행/유통되는 화폐이다. 미국의 달러는, 자원이 말라서 그 화폐가 종잇조각이 될 리는 없을 것이라는, 또는 적어도 가치가 ‘지나치게’ 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기대 속에, 금과 대등하게 교환되지 않더라도 유통되는 통화이다. 의도적 가치 하락으로 인한 손해를 감수하면서도 거래매개체로 삼아야 하는 통화이다. 그 기초 위에 달러는 존재한다. (부연하자면, 그 의도적 하락으로 인한 일방적 손해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를 후세인의 이라크, 카다피의 리비아 등이 했으나 미국의 침공으로 실패했다. 지금 베네수엘라, 중국, 러시아 등이 달러에서 벗어나 새로운 금본위 국제통화를 구축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그런데 비트코인은?

그것은 아무런 사용가치도 아무런 교환가치도 지니고 있지 않다. 누구도 그 가치를 보증해주지 않는다. 그것은 ‘작전’이 걸린 주식처럼 그저 사람들의 일시적 환상과 기대 속에 존재하고 부풀어 오르는 허상일 뿐이다. 누구나 알 듯 허상은 오래 존재할 수 없다. 한껏 부푼 풍선은 매우 작은 압력에도 터지게 마련이다. 다만 어느 정도가 한계치인지 그리고 판을 벌린 자들이 언제 판을 걷고 빠질지가 관건일 뿐이다.

판 저쪽 어둠 속에서 악마들이 배꼽을 잡으며 얼마나 킬킬거리고 있을지.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 세계정세 (IBT) 샌더스: ‘사회주의자’를 자처하는 민주당원 볼셰비키 2016.04.26 2180
15 세계정세 (IBT) 카탈루냐의 독립을! 마드리드 정부의 억압을 분쇄하자! 5 볼셰비키 2017.10.17 137003
14 남미와 베네수엘라 제국주의 식민침략에 맞서 베네수엘라를 방어하자! 5 file 볼셰비키 2019.02.10 6350
13 중동/아프리카 제국주의 식민침략에 맞서 이란을 방어하자! 5 file 볼셰비키 2019.05.20 5340
12 중동/아프리카 신식민지의 격동: 수단, 알제리, 아이티, 말리 file 볼셰비키 2019.06.14 5148
11 세계정세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한 입장 11 file 볼셰비키 2019.07.19 21105
10 세계정세 홍콩 시위의 우익 지도부들 4 file 볼셰비키 2019.10.12 8962
9 세계정세 홍콩 정세의 세 가지 축: 제국주의, 관료집단, 노동계급의 혁명전위 18 file 볼셰비키 2019.11.19 6286
8 기타 샤를리 엡도 사건과 관련하여 1 볼셰비키 2020.10.19 477
7 세계정세 미래의 지배계급을 자본주의의 순한 반려인으로 만드는 ‘대중조작’ 연출가들에 대하여 볼셰비키 2020.11.30 542
6 세계정세 2020년 12월 한국과 미국 주식 역대 최고가 경신 의미에 대하여 file 볼셰비키 2020.12.16 2084
5 세계정세 벨라루스 사태에 대하여: 자본주의 반혁명과 제국주의 정권교체 시도를 격파하자! 2 볼셰비키 2021.01.15 2935
4 세계정세 미얀마 사태에 대한 입장: 군부독재 타도에 노동계급이 선봉에 서자! 2 볼셰비키 2021.03.10 3730
3 세계정세 미얀마 군부독재와 노동계급 : 몇몇 좌익의 아주 해로운 인식 1 볼셰비키 2021.04.20 821
» 기타 비트코인 단상 볼셰비키 2021.06.01 1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