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2020년 4월 총선에 대한 짧은 평가


이번 총선을 수구보수인 ‘미래통합당의 참패’라고 분석하는 사람과 기사가 눈에 많이 띈다.
그들은 지난 2016년 총선을 이번 총선의 평가기준으로 삼는다. 2016년 총선에 비해 수구우익 새누리당 전통을 잇는 미래통합당의 의석수가 현저히 줄었으니 수구우익의 참패라는 것이다.


그러나 그 사이엔 2016~17년 겨울, 거대한 박근혜퇴진투쟁이 있었다. 그 소위 ‘노동좌익’ 분석가들은 잊어서는 안 될 이 사건을 빼놓고 분석한다.


우리에게 2020년 선거 평가의 기준은 2016년 총선이 아니라, 그 5개월 뒤부터 터져올랐던 박근혜퇴진투쟁이 되어야 한다. 5개월 이전과 이후의 역관계는 너무도 다른 것이었다. 5개월 이후 박근혜퇴진투쟁 당시 수구우익은 죽은 목숨이었다.


이번 총선에서 수구우익은 2016년이나 그 이전과 같은 지위를 되찾지는 못했다. 그렇지만, 양당 체제를 복원해 낼 정도로는 살아났다. ‘시소 게임’의 한축, ‘차악/최악’ 놀음의 한축 역할은 충분히 해내었다.


그러므로 이번 총선은 다음과 같이 평가되어야 한다.


“--임금노예&계급협조주의 시각에서 못 벗어난 노동좌익 진영의 주변부화


노예근성에 빠진 노동좌익의 도움을 받아,
--박근혜퇴진투쟁의 수혜를 독차지 한 민주당의 압승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부추김에 힘입어,
--수구우익의 회생과 교두보 확보


그 결과,
--효과만점의 우민통치 수단 ‘차악/최악’ 정치체제 복원”

21대 총선 카토그램.jpg

?

  1. “노동계급 최악의 적” : 제국주의 투항과 중립 그리고 BT

  2. 임종이 임박한 자본주의 세계체제 : 통화 무한살포, 인플레이션, 노동계급

  3. 제국주의의 아프가니스탄 패전과 노동계급의 임무

  4. 이집트, 터키, 브라질 등 주제 IBT 내부 논쟁에 제출한 문서들 (2013~2017년)

  5. 노동자연대의 ‘질문’에 답하며 : 임기응변으로는 원칙을 세울 수 없다! 노동자민주주의를 사수하자!

  6. 미래의 지배계급을 자본주의의 순한 반려인으로 만드는 ‘대중조작’ 연출가들에 대하여

  7. ‘국가의 해킹을 합법화하자’는 국가인권위 보고에 대하여: 사생활과 사상 · 표현의 자유를 사수하자!

  8. 철도파업과 반민영화 투쟁 승리를 위하여

  9. 팔레스타인 해방과 ‘사회애국주의’: 시온주의를 타도하자! 팔레스타인 반제민족해방투쟁 만세!

  10. 샤를리 엡도 사건과 관련하여

  11. BT 분파의 탈퇴서에 대하여 (2018년 10월 7일)

  12. IBT의 정치적 파산과 붕괴 (2018년 10월 28일)

  13. 쿠바 혁명의 성과를 방어하자! :11월 15일 예정된 반혁명 시위에 부쳐

  14. 1979년 이란 ‘혁명’ 성격 요약 (2017년 7월 4일)

  15. 중국의 사회성격과 노동계급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