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이 문서는 102일 라일리 분파(BT)의 이탈 직후 씌었다. 그들의 탈퇴서 PRGBT의 결합 무효 선언 Statement dissolving PRG/BT fusion의 사실 관계 왜곡을 지적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러시아는 제국주의라고 주장하는 분파(Imps)’에 의해 발표가 저지되었다.

 

갑작스런 탈퇴여서 우리는 약간 충격을 받았다. 그러나 이 논평에서는 단지, 동지들이 그 탈퇴서에서 왜곡하는 부분만을 지적하기로 한다.

 

1.

동지들의 탈퇴서는 이렇게 말한다.

“2016년 터키 쿠데타와 이와 유사한 3년 전 이집트 쿠데타에 합의하지 못한 것이 이번 결정에 큰 영향을 미쳤다. ‘러시아 제국주의를 둘러싼 견해 차이와는 무관한 듯 보이지만, 둘로 나뉜 양 분파의 한 쪽은 ET/BT(Bolshevik Tendency) 출신, 다른 쪽에는 PRG(Permanent Revolution Group) 출신 동지들이 다시 결집했다.”

그러나 ims[러시아는 제국주의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분파]가 어떤 심각한 연구를 했다는 증거는 없었다.”

러시아가 제국주의라고 생각하는 동지들은 한결같이 우리가 쿠데타에 맞서 에르도안 정권을 옹호해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동지의 탈퇴서는 터키와 이집트에 대한 논쟁이 impsnimps[러시아는 제국주의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분파] 사이에 있었다고 묘사한다. 그렇지 않았다. 우리[중립을 주장하는 라일리 분파에 맞서, 이집트 터키 쿠데타 관련 논쟁을 주도하여 결국 총회에서 다수의 동의를 이끌어낸 볼셰비키그룹] 역시 러시아는 제국주의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분파(nimps)’의 일부이며, 심지어 그 중 가장 급진적 경향이었다는 것을, 동지들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2.

표수를 세어봤을 때, 그 동지들[imps]M과 함께하는 동지들[볼셰비키그룹]의 지지로 인해 확실한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그 동지들이 이 문제에 진지하게 관여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 것은 꽤 분명해 보였다.”

우리는 터키와 이집트문제에 대해 수동적이나 보조적지지자가 아니다. 우리는 처음부터 그 논쟁을 주도했다. 마침내 지난 총회에서 다른 동지들이 그 입장을 지지하여 다수파가 되기까지 그 입장을 주도했었다.

 

3.

내부 논의의 축은 주로, 두 쿠데타가 노동운동의 민주적 권리를 어느 정도로 침해하는지에 대한 서로 다른 평가에 있었다.”

나는 총회 전 토론 기간 동안, 진지한 조사를 통해 이란 이슬람공화국의 초기가 오히려 현재의 터키보다 훨씬 더 민주적이었다는 문서를 발표했다. 하지만 그 동지들은 1979년 호메이니 정권이 이슬람 독재국가이고, 2016년 에르도안 정권이 약화된 부르주아 민주주의 국가라는 이유로 둘의 비교를 거부했고, 나는 이 점을 총회 석상에서 비판했다.”

그 논쟁은 민주주의뿐만 아니라 제국주의에 관한 것이었다. 사실, 우리의 입장 적어도 볼셰비키그룹의 주요 주장은 민주주의가 아니라 제국주의에 관한 것이었다. 동지들이 터키와 이집트의 사건에서 제국주의적 동기는 무시한 채 민주주의를 강조한 반면, 우리는 제국주의적 요소를 일관되게 강조해 왔다. 우리는 리비아, 우크라이나, 이집트, 터키, 시리아, 베네수엘라에서 일어난 사회 혼란이, 식민 정권을 제 입맛대로 관리하려는 제국주의와 그 나라 인민들의 의지가 충돌한 결과라고 본다. 물론 1979년 이란 사태도 마찬가지였다. 제국주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 정권을 바꾸고, 꼭두각시 정권을 앉히고, 그 정권을 노동인민의 봉기로부터 방어하려는 책동 말이다.

* * *

동지들은 사실을 왜곡하며 우리 볼셰비키그룹 동지들을 정치적으로 무시하고 우리의 공헌을 없던 것처럼 취급한다.

IBT 3개 분파 사이에 깊은 균열을 만든 두 문제 즉, ‘1. 러시아 2. 이집트와 터키 쿠데타를 관통하는 축은 제국주의 문제이다. [동지들의 탈퇴서 제목이 암시하는 것처럼] 28년 전에 있었던 [PRGBT] 통합이 아니라, 지난 100년 동안 거의 모든 종류의 기회주의를 낳은 가장 큰 압력인 제국주의 문제인 것이다.

 

107

?

  1. 제국주의의 아프가니스탄 패전과 노동계급의 임무

    Date2021.09.05 Category기타 By볼셰비키 Views400
    Read More
  2. “노동계급 최악의 적” : 제국주의 투항과 중립 그리고 BT

    Date2021.08.04 Category'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By볼셰비키 Views435
    Read More
  3. 2020년 4월 총선에 대한 짧은 평가

    Date2020.05.01 Category선거전술 By볼셰비키 Views439
    Read More
  4. 1979년 이란 ‘혁명’ 성격 요약 (2017년 7월 4일)

    Date2021.01.03 CategoryIBT로부터의 분립과 혁명적 연속성 By볼셰비키 Views439
    Read More
  5. 팔레스타인 해방과 ‘사회애국주의’: 시온주의를 타도하자! 팔레스타인 반제민족해방투쟁 만세!

    Date2021.05.26 CategoryIBT로부터의 분립과 혁명적 연속성 By볼셰비키 Views450
    Read More
  6. 임종이 임박한 자본주의 세계체제 : 통화 무한살포, 인플레이션, 노동계급

    Date2021.10.03 Category세계정세 By볼셰비키 Views460
    Read More
  7. IBT의 정치적 파산과 붕괴 (2018년 10월 28일)

    Date2021.01.03 CategoryIBT로부터의 분립과 혁명적 연속성 By볼셰비키 Views461
    Read More
  8. BT 분파의 탈퇴서에 대하여 (2018년 10월 7일)

    Date2021.01.03 CategoryIBT로부터의 분립과 혁명적 연속성 By볼셰비키 Views470
    Read More
  9. ‘흑색선전 없이, 스탈린주의 방어 없다’: <정세와 노동> 7/8월호 포스터와 특집에 부쳐

    Date2021.09.24 Category스탈린주의 By볼셰비키 Views481
    Read More
  10. 샤를리 엡도 사건과 관련하여

    Date2020.10.19 Category기타 By볼셰비키 Views489
    Read More
  11. 철도파업과 반민영화 투쟁 승리를 위하여

    Date2020.04.02 Category노동운동과 혁명정당 By볼셰비키 Views544
    Read More
  12. 미래의 지배계급을 자본주의의 순한 반려인으로 만드는 ‘대중조작’ 연출가들에 대하여

    Date2020.11.30 Category세계정세 By볼셰비키 Views552
    Read More
  13. 이집트, 터키, 브라질 등 주제 IBT 내부 논쟁에 제출한 문서들 (2013~2017년)

    Date2021.01.03 CategoryIBT로부터의 분립과 혁명적 연속성 By볼셰비키 Views606
    Read More
  14.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의 반노동계급적 결정에 대하여 : 11월 18일의 ‘노동자연대 배제 결정’을 철회하라!

    Date2021.11.27 Category노동운동과 혁명정당 By볼셰비키 Views771
    Read More
  15. 브라질 RR그룹과의 토론: 제국주의, 민족해방 그리고 연속혁명

    Date2021.01.07 CategoryIBT로부터의 분립과 혁명적 연속성 By볼셰비키 Views109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