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이번 미국 대선은 이렇다 할 정책 차이도 없고, 그 놈이 그 놈인 것이 너무 분명하여 무미건조한 선거로 될 것이었다. 그럼에도 나름 흥행을 성공시켰다

백악관에서 안 나가겠다고 깽판 치는 양아치를 부각시키고, 그 끌어내리기 쇼를 흥미진진하게 연출하여, 꽤 쏠쏠한 재밋거리를 주었다. 야비한 반칙왕을 부각시키고 그를 응징하는 우람한 근육의 영웅 레슬러를 맞세워 이목을 끄는 WWE 경기를 보는 듯.

이로써 몇 달 간 나라를 들썩였던 미국 경찰의 흑인 학살과 민란, 경제위기와 코로나 사태로 인한 극심한 실업 문제, 자본주의 대안을 찾자 운동 등의 이슈는 모두 저 멀리로 밀쳐졌다.

그런 점에서 지배계급은 이번 대선 쇼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듯.

체제를 이반하는 노동인민의 마음을 몽롱한 환상으로 달래고 끌어모아 민주당으로, 그 다음엔 바이든 지지로 유도한 버니 샌더스와 미국민주사회주의자(DSA)는 이번 쇼에서 가장 눈부시게 활약한 일등공신이라 할 것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1 세계정세 2020년 12월 한국과 미국 주식 역대 최고가 경신 의미에 대하여 file 볼셰비키 2020.12.16 2005
230 세계정세 미래의 지배계급을 자본주의의 순한 반려인으로 만드는 ‘대중조작’ 연출가들에 대하여 볼셰비키 2020.11.30 535
» 선거전술 미국 대선 촌평 볼셰비키 2020.11.09 2857
228 기타 샤를리 엡도 사건과 관련하여 1 볼셰비키 2020.10.19 473
227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가짜뉴스’와 노동자연대의 위선 4 file 볼셰비키 2020.09.30 1040
226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고(故) 박원순 성폭력 고소사건에 대하여 : ‘남녀분리주의 3대 교리’의 비민주성 27 볼셰비키 2020.08.13 2131
225 강령 우리의 부동산 정책 file 볼셰비키 2020.08.08 1235
224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민주노총 임시대의원 대회에 부쳐 : 노동운동 내부 친자본 경향을 탄핵하자! 4 file 볼셰비키 2020.07.22 1180
223 선거전술 2020년 4월 총선에 대한 짧은 평가 file 볼셰비키 2020.05.01 428
222 선거전술 2020년 4.15총선에 대한 입장: 노동계급의 정치적 독립에 투표하자! 11 file 볼셰비키 2020.04.12 1565
221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철도파업과 반민영화 투쟁 승리를 위하여 볼셰비키 2020.04.02 540
220 제국주의와 전쟁 제국주의 언론과 ‘좌익’ 들러리들 1 file 볼셰비키 2020.02.04 1194
219 강령 ‘대학 평준화’와 ‘입시 폐지’ 구호에 대한 비판적 검토 file 볼셰비키 2019.11.24 1610
218 세계정세 홍콩 정세의 세 가지 축: 제국주의, 관료집단, 노동계급의 혁명전위 18 file 볼셰비키 2019.11.19 6166
217 강령 자본주의 입시 지옥과 미래 교육에 대하여 14 file 볼셰비키 2019.11.13 58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