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한국여성단체연합이니 여성신문이니 여성민우회니 하는 이른바 ‘여성계’는 모든 여성을 대표하는 것으로 자처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중/상층 이상 여성의 이해만을 대변하고 있다. 마치 자본주의 보수정당들이 실제로는 자본가계급을 대변할 뿐이면서도, ‘서민’이니 어쩌니 하며 마치 모든 계급 계층의 이해를 포괄할 듯이 허세를 부리는 것과 같다.


소위 자본주의 ‘여성계’ 즉, 중/상층 여성의 이해는 남녀적대주의에 기초할 때 최고로 상승한다. ‘성폭력론(성폭력 범위의 주관적이고 과도한 확장), 피해자중심주의, 2차가해론’은 남녀적대를 조장하는 한 세트의 도구이다. 그러므로 그들이 그런 착란적 논의를 확대재생산하는 것은 맡은 바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하는 것이다. 그들에게 그런 일을 중단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악마에게 개과천선을 권하는 것처럼 부질없다. 그런 점에서 우리가 할 일은 그들에게 ‘여성 전체를 대변하라. 합리적인 여성운동을 해 달라.’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의 할 일은 ‘그들은 가진 자의 이해를 대변할 뿐이다. 그들의 이해와 우리들의 이해는 다르다.’라는 것을 알리는 것이다.


자본주의 체제는 남녀적대주의의 그런 착란적 비합리성 때문에 가끔 불화한다. 그러나 지역, 성별, 민족, 인종, 나이 등의 대립에 하층인민이 매몰되어 자본과 노동의 대립에 눈뜨지 않기를 바라는 자본주의는 남녀적대주의와 대부분 화합한다. 그래서 온존되고 지원되고 권장된다.


그러므로 문제는 자본주의 ‘여성계’에 있지 않다. 문제는 ‘사회주의, 노동, 변혁, 민중’ 등을 내세우는 조직들에 있다. 자본주의 이데올로기를 폭로하고 단절하여 노동계급의 정치적 각성을 촉진해야 할 의무가 있는 이들이 제 할 일을 못할 때, 문제해결이 지연된다. 한국의 많은 ‘사회주의, 노동계급, 변혁, 민중’ 조직들이 남녀적대주의에 무지하거나 방관하거나 심지어 적극적 전파자 노릇을 하는 것이 문제이다.


사실 이 현상도 유별난 것은 아니다. ‘사회주의, 노동, 변혁, 민중’을 내세우는 정치경향 다수가 혁명적 시기에 이르기 전에는 자본주의를 지탱하고 그 생명연장을 돕는 역할을 한다. 그리고 그럼에도 그 본질이 폭로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결국 자본주의 ‘여성계’가 아니라, ‘사회주의, 노동, 변혁, 민중’을 내세우는 정치경향의 도움을 통해 노동인민은 꼼짝없이 자본주의 이데올로기 중 하나인 남녀적대주의의 포로가 된다. 그로써 노동계급과 노동인민 여성은 사회보장 확대에 전혀 관심이 없거나 오히려 적대적인 자본주의와 자본주의 상층여성의 포로가 된다.


그 고리를 끊는 것이 우리 임무이다. 자본가계급 여성과 피억압 노동인민 여성의 이해는 전혀 다르다. 남성우월주의와 노동인민 여성의 권리신장은 ‘의식개조, 배려, 분담’ 등만으로 해결되지 않는다. 남성우월주의에 대한 투쟁과 더불어, 동일노동 동일임금과 무료 ‘급식, 출산, 양육, 교육, 의료, 노인 부양’ 등 사회보장의 확대와 가사노동의 사회화가 여성해방에 꼭 필요한 조건들이다. 그리고 그 요구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 대열에서 노동인민 여성과 남성은 분리되지 않을 것이다.

?

  1. (IBT) 혁명 정당의 건설과 공동전선 전술

    Date2013.06.26 Category노동운동과 혁명정당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4962
    Read More
  2. (IBT) ‘볼리바르’ 혁명인가 아니면 노동계급 혁명인가?(27호, 2005)

    Date2012.12.24 Category남미와 베네수엘라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4947
    Read More
  3. 북한의 ‘개혁/개방’을 둘러싼 한반도의 정세(2005)

    Date2012.12.24 Category'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4942
    Read More
  4. 착란적 사상 ‘남녀적대주의’와 그 복무자들

    Date2017.11.11 Category여성/소수자 해방운동 By볼셰비키 Views4890
    Read More
  5. [노정협과의 선거전술논쟁1] 계급협조를 선동하는 노정협

    Date2012.12.24 Category선거전술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4832
    Read More
  6. 제국주의의 뿌리와 결과

    Date2017.03.12 Category제국주의와 전쟁 By볼셰비키 Views4829
    Read More
  7. (IBT) 맑스주의와 볼리바르 혁명: 베네수엘라와 좌익들(30호, 2008)

    Date2012.12.24 Category'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4818
    Read More
  8. (IBT) 소련에서 반혁명이 승리하다(11호, 1992)

    Date2012.12.24 Category노동자국가(소련/중국/북한 등)의 사회성격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4818
    Read More
  9. (IBT) 레닌주의: ‘화해할 수 없는 이념적 경계’

    Date2012.12.24 Category노동운동과 혁명정당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4818
    Read More
  10. 야바위논리로는 한 걸음도 전진할 수 없다: 민플러스의 스탈린주의 악선동에 대해

    Date2019.03.15 Category스탈린주의 By볼셰비키 Views4815
    Read More
  11. (IBT) 제국주의와 세계불평등: 자본축적과 신식민지 약탈( 31호, 2009)

    Date2012.12.24 Category제국주의와 전쟁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4779
    Read More
  12. 촛불정국과 사노련의 조합주의적 기회주의

    Date2012.12.24 Category'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4766
    Read More
  13. (IBT) 혁명적 사회주의 조직의 강령(3호, 1987)

    Date2012.12.24 Category강령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4685
    Read More
  14. (IBT) 우크라이나, 러시아 그리고 유라시아의 쟁투

    Date2015.03.15 Category세계정세 By볼셰비키 Views4666
    Read More
  15. 벗에게: 최소 저항선을 찾지 않는 것, 그것이 우리의 첫 번째 강령입니다.

    Date2019.03.26 Category노동운동과 혁명정당 By볼셰비키 Views464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