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팔레스타인 해방과 사회애국주의

시온주의를 타도하자! 팔레스타인 반제민족해방투쟁 만세!

 

시온주의: Zionism 팔레스타인으로 돌아가 유대인 국가를 세우자는 운동. 유대인 우월주의

사회애국주의: patriotism, ‘사회국수주의(social chauvinism)’이라고도 한다. 사회주의를 주장하나 자국 제국주의를 지지하는 반동적 경향, 1차 대전 등을 통해 그 첫 모습을 드러냄


영미 제국주의의 교두보 이스라엘 건국과 팔레스타인 아랍 비극의 시작

유대인들의 팔레스타인 지역 대량 이주와 이스라엘 건국은 석유의 보고 중동지역 장악을 위한 영국과 미국 제국주의의 전략적 의도였다. 1948년 이스라엘 건국 이후, 팔레스타인에서 아랍인 인종청소는 한시도 중단된 적이 없다. 팔레스타인 아랍인민과 주변 아랍 국가들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벌인 4차례 전쟁은 모두 참담한 패배로 끝났다. 팔레스타인 아랍인민은 조상 대대로 살던 땅에서 쫓겨나 가자-서안지구와 요르단-레바논 난민촌으로 쫓겨났다. 울분에 찬 팔레스타인 아랍인들은 무장단체를 조직해 필사적으로 싸웠다. 게릴라전, 인질극, 미사일 공격과 자폭 테러까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싸웠다. 이스라엘은 제국주의 지원에 힘입은 우월한 화력으로 1명의 유대인이 죽으면 아랍인 100명을 죽이는 방식으로 보복했다. 비밀경찰 모사드는 팔레스타인 무장단체와 적대국 인사를 가차 없이 죽이면서 악명을 떨쳤다. 오늘날 이스라엘군은 수시로 가자-서안지구, 시리아, 레바논을 폭격하고 이란에게 전쟁을 위협할 정도로 거침이 없다.

이스라엘의 유대인 대다수는 아랍인에 대해 뿌리 깊은 인종주의 정서를 가지고 있다. 2007년 조사에 따르면 이스라엘 유대인 절반 이상이 아랍인과의 결혼을 민족에 대한 반역으로 간주했다. 2018년 제정된 유대민족 국가법은 아랍어의 공용어 지위를 박탈했다.

2000년 이후 최소 8,000명의 아랍인 어린이가 군사재판에 넘겨졌다. 가자-서안지역은 무권리 상태의 저임금 노동자를 공급하는 이스라엘 군수자본의 무기 시험장이 되었다. 심지어 아랍인 거주지역이 한눈에 보이는 언덕 위에 소풍을 나와 폭격을 구경하는 유대인도 있다. 유대인 정착촌은 인종청소의 선봉대로, 가자-서안지구의 아랍인 마을을 철거하면서 확장되고 있다. 2017년 미국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인하자 이 도시의 아랍인 추방이 가속화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