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제국주의는 상수이지 변수가 아니다. 지도자의 특성 등 조건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아니라, 늘 같은 값을 갖는다. 제국주의는 자본주의 체제의 상위 포식자로서 제 먹잇감이 되지않은 북조선 같은 나라에 대한 태도는 늘 같다. 전면적인 ‘식민지화+자본주의화’ 다른 말로 바꾸면 ‘정권교체+체제교체’. 정세에 따라 방법만 고를 뿐이다. 자본으로 내파할 것인지, 아니면 군사적으로 외파할 것인지 등.

간절함은 이해되지만, 어르고 달래서 그들을 조금씩이라도 변화시키겠다는 발상은 순진하고 희망이 없다. 하이에나로 하여금 야들야들한 가젤과 동무처럼 지내라는 설교처럼.

가까스로 개발해낸 북조선의 핵과 탄도미사일은 그나마 한반도와 동아시아 평화를 지키는 중요한 변수이다. 그것이 없었다면, 북조선과 한반도 그리고 동아시아 인민은 조만간 험한 꼴을 봐야했을 것이다. 이라크, 리비아, 시리아, 팔레스타인 등의 중동이나, 세르비아-보스니아, 우크라이나 등의 동유럽이나, 칠레, 온두라스, 베네수엘라의 남미처럼, 터무니없는 부정의를 인민의 두개골과 척추에 내리꽂는 그 터질 듯함 원통함 말이다.

툭하면 폭력을 휘둘러대는 상대 앞에서 자기방어 수단은 자주적 관계와 대화를 위한 최소한의 필요조건이다. 대화를 위해 내려놓아야 할 선행조건이 결코 되어선 안 된다.

상대인 미제 입장에서는 조금 달래고 조금 더 어르면 더 많이 내려놓을 것처럼 북정권이 곁을 주니, 조금씩조금씩 장난질을 치는 것이다. 결정적으로 덮칠 순간을 위해 풀숲에 송곳니를 은폐하고 야금야금 이득을 취하며 최대한 접근하려는 것이다.

그런 태도 때문에 북미 회담 문제는 미제와 현 정권에게 미국과 세계 인민을 농락하는 꽃놀이패가 되고 있다. 딴 데로 훌쩍 날아갔다가, 필요하면 다시 와서 패를 따내는.

3월 1일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6 스탈린주의 흐루쇼프의 비밀연설과 스탈린주의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9324
295 세계정세 홍콩 정세의 세 가지 축: 제국주의, 관료집단, 노동계급의 혁명전위 18 file 볼셰비키 2019.11.19 8818
294 세계정세 홍콩 시위의 우익 지도부들 4 file 볼셰비키 2019.10.12 12043
293 세계정세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한 입장 12 file 볼셰비키 2019.07.19 25561
292 한국정세 한반도 갈등의 본질과 노동계급의 대응 file 볼셰비키 2018.06.23 11350
» 한국정세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단평 볼셰비키 2019.03.04 6909
290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페미니즘과 소위 ‘성폭력론’에 대하여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12030
289 IBT로부터의 분립과 혁명적 연속성 팔레스타인 해방과 ‘사회애국주의’: 시온주의를 타도하자! 팔레스타인 반제민족해방투쟁 만세! file 볼셰비키 2021.05.26 1701
288 중동/아프리카 팔레스타인 전쟁에 대한 입장 file 볼셰비키 2023.10.14 1589
287 중동/아프리카 팔레스타인 긴급행동 11월 4일 발언문 file 볼셰비키 2023.11.12 922
286 강령 트로츠키주의란 무엇인가? 볼셰비키 2015.07.25 4679
285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의 노동자연대 부스 취소 결정에 대하여 볼셰비키 2016.05.28 3755
284 남미와 베네수엘라 쿠바 혁명의 성과를 방어하자! :11월 15일 예정된 반혁명 시위에 부쳐 볼셰비키 2021.11.11 1556
283 세계정세 카자흐스탄: 패배로 끝난 또 하나의 ‘색깔 혁명’ 볼셰비키 2022.01.18 1384
282 남미와 베네수엘라 칠레 인민전선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72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