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정의당의 민중경선파기에 대하여

 

 

정의당은 애초부터 자본가 정당이다(정의당 성격 규정 참고). ‘민중타이틀을 가지게 되면, 자기보다 왼쪽의 노동 · 시민 단체 다수의 지지를 얻고, 양당 체제에 식상한 유권자에 호소하기도 유리하므로 이용해 먹을 생각은 있지만, 이른바 민중 진영에 들어올 생각은 전혀 없다.

 

자기의 유불리를 따질 뿐, ‘자기 외의 민중 후보 단일화에 승복할 생각은 정의당과 심상정 안중에 애당초 없을 것이다. ‘자기 외의 민중 후보 당선은 정의당 계산에 없을, 예기치 못한 사고이다. 그런데 혹시나 그러한 사고가 터지면, ‘승복 안 할 경우 정치적 평판에 큰 흠이 생기고, 그렇다고 승복할 수는 더더구나 없는난처한 상황에 정의당과 심상정은 처하게 된다. 그것을 걱정하기에 여론조사우위 방식을 결코 포기할 수가 없는 것이다.

 

그렇다면 문제는 정의당에 있지 않다. 정의당을 민중이니 진보좌파니 하며 불러주고 노동계급의 친구로 소개하는, 눈 흐린 노동대오 지도자들에 있을 뿐.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9 선거전술 2022년 6월 지방선거에 대한 입장 : 또 다시 반복된 ‘계급 협조’ 4 볼셰비키 2022.05.23 181
268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마르크스주의 국제 패널 토의: ‘국제혁명지도부 강령의 두 가지 핵심’ 볼셰비키 2022.05.15 125
267 세계정세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에 대한 「노동절 국제공동성명」 9 볼셰비키 2022.04.18 1052
266 노동자국가(소련/중국/북한 등)의 사회성격 중국의 사회성격과 노동계급 볼셰비키 2022.04.04 472
265 선거전술 20대 대선에 대한 입장 : 자본주의 정치 시소 놀음을 거부하자! 노동계급의 두 후보에게 투표하자! 8 볼셰비키 2022.03.05 777
264 세계정세 러시아의 공격은 제국주의 하수인 키에프 정권의 포격 도발에 대한 정당한 응징이다 2 볼셰비키 2022.02.26 984
263 선거전술 이백윤 후보가 새롭고 다르게 이야기하는 ‘사회주의’ 11 볼셰비키 2022.01.20 1541
262 세계정세 카자흐스탄: 패배로 끝난 또 하나의 ‘색깔 혁명’ 볼셰비키 2022.01.18 351
261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국가의 해킹을 합법화하자’는 국가인권위 보고에 대하여: 사생활과 사상 · 표현의 자유를 사수하자! 볼셰비키 2022.01.11 572
» 한국정세 정의당의 ‘민중경선’ 파기에 대하여 볼셰비키 2022.01.11 247
259 한국정세 민주당 정권의 박근혜 사면이 노동계급에 주는 교훈 볼셰비키 2021.12.24 443
258 한국정세 짜고 치는 자본주의 정치판: 서로가 서로의 알리바이가 되는 자본가 계급 두 분파 볼셰비키 2021.12.06 170
257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노동자연대의 ‘질문’에 답하며 : 임기응변으로는 원칙을 세울 수 없다! 노동자민주주의를 사수하자! 2 볼셰비키 2021.12.04 577
256 교양에 대하여 볼셰비키 2021.12.03 307
255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의 반노동계급적 결정에 대하여 : 11월 18일의 ‘노동자연대 배제 결정’을 철회하라! 18 볼셰비키 2021.11.27 10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