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193810월 뉴욕에서 제4차인터내셔널 창립과 미국사회주의노동자당 창립 10주년을 기념하는 집회가 개최되었다. 미제국주의는 트로츠키의 참석을 불허하였기 때문에, 녹음된 연설문을 전송하여 대회에 동참하였다.

  4차인터내서널 창립에 부쳐

193810

 트로츠키 연설.jpg


친애하는 동지들!

이번에는 제 목소리가 동지들에게 닿기를, 그리고 이런 방식으로, 미국 지부 건설 10주년과 제4인터내셔널 창립이라는 이 두 가지를 축하하는 기념식에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 행사는 전체주의 우두머리들의 호전적 행위, 외교적 흥밋거리, 또는 평화주의자들의 모임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노동자들의 큰 관심을 받아야 한다.

이 두 사건은 역사에 중요한 이정표로 남을 것이다. 이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캐넌, 색트먼 그리고 에이번 동지 등의 주도 아래, 미국 볼셰비키-레닌주의자 조직이 탄생했고 그것은 고립된 사건이 아니었다. 그 사건은 좌익반대파의 본격적인 국제사업 시작과 대체로 일치한다. 물론 러시아의 좌익반대파는 1923년에 형성되었지만, 세계적 차원의 공식 작업은 코민테른 6차 총회 때부터이다.


1928년에 시작된 작업

우리는 미국의 제4인터내셔널 선구자들과 직접 만나지는 못했지만, 무엇보다도 [1928년의 6차 총회가 채택한] 코민테른 강령 비판에 서로 동의했다. 그리고 1928년 이후로 지금까지 10년 동안, 우리는 강령 수립 작업을 함께 해왔고 그것을 최근 국제총회에서 채택했다. 우리는 이 10년 동안, 인내심을 가지고 집요하고 정직하게 작업했음을 자부한다. 전 세계 국제주의 선구자인 우리 볼셰비키-레닌주의자들은, 감정과 소망이 아니라, 벌어지는 사건에 대한 객관적 분석을 통해 진정한 마르크스주의자로서 혁명의 길을 추구했다. 최우선의 원칙은 남이나 우리 자신을 속이지 않는 것이었다. 우리는 진지하고 정직하게 연구했다. 그 과정에서 우리는 몇 가지 중요한 사실을 발견하였다. 전개된 역사적 사건들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정도로, 우리의 분석뿐만 아니라 전망도 확증했다. 이제 우리는 우리의 강령에 충실할 것이다. 물론 쉽지 않다. 임무는 산적해 있고, 적은 헤아릴 수 없이 많다. 우리는 과거의 교훈을 통해 미래를 대비하는 한에서만 환희의 축제를 즐길 권리가 있다.


당은 모든 것이다

친애하는 동지들! 우리는 다른 당과 같은 당이 아니다. 우리가 추구하는 것은 단지 더 많은 회원, 더 많은 기관지, 더 많은 재정, 더 많은 간부를 보유하는 것만이 아니다. 이 모든 것은 필요한 것들이다. 하지만, 오직 수단으로서만 그러하다. 우리의 목표는 사회주의 혁명을 통해 노동자가 물질적이고 정신적으로 완전히 해방되는 것이다. 우리 외에 누구도 그 길로 이끌 수 없다. 2인터내셔널이나 제3인터내셔널은 모두 돌이킬 수 없이 부패했고, 런던사무국 역시 마찬가지이다.

앞으로 인류에 닥칠 거대한 사건들은, 생명력을 잃은 조직들을 쓸어버릴 것이다. 오직 제4인터내셔널만이 자신 있게 미래를 대처할 수 있다. 사회주의 혁명을 위한 세계 정당! 지구상에 이보다 더 큰 임무는 없다. 우리 앞에는 거대한 이 역사적 과업이 놓여 있다.

우리 당은 우리 각자의 완전하고도 전면적 헌신을 요구한다. 속물들은 자신의 개성을 헛되이 탕진한다. 반면에 혁명가들은 자신을 찾기 위해 당에 자신을 온전히 투여한다.

그렇다. 우리 당은 우리 각자를 온전히 소유한다. 그러나 그 보답으로 당은 우리 모두에게 가장 높은 행복을 되돌려준다. 인류 운명의 일부를 짊어지고 더 나은 미래를 건설하는 데 참여한다는 의식이 그것이다. 그리고 그 의식은 자신의 삶을 헛되이 살지 않도록 할 것이다.

대의에 대한 노동자의 충성은 국제 정당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헌신할 것을 요구한다. 물론 당 역시 오류를 범할 수 있다. 그러나 공동의 노력으로 우리는 그 잘못을 바로잡을 것이다. 우리 대열에 도덕적으로 비열한 요소가 스며들 수도 있다. 그러나 우리는 힘을 모아 이를 제거할 것이다. 내일 대열에 합류할 수천 명의 새 동지들은 아마도 필요한 교육을 받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그들의 혁명 수준을 끌어올릴 것이다. 우리는 우리 당이 역사의 가장 위대한 도구라는 것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다. 이 도구 없이, 우리 각자는 아무것도 아니다. 우리가 이 도구를 손에 쥘 때, 비로소 우리는 모든 것이 된다.


스탈린은 우리를 겁주지 못한다

우리는 다른 당과 상황이 다르다. 제국주의 반동이 우리의 뒤를 집요하게 쫓으며 미친 듯이 우리를 박해하고 있다. 모스크바 보나파르트주의 관료집단은 암살단을 운영한다. 갓 태어난 우리의 국제정당(4인터내셔널)은 이미 많은 수가 희생되었다. 소비에트연방 내에서 수천 명이 넘게 희생되었고, 스페인에서는 수십 명이 당했다. 다른 나라에서도 몇몇이 희생되었다. 감사와 사랑의 마음으로 우리는 그 동지들을 기억한다. 그들의 정신은 우리 대열에서 함께 투쟁하고 있다.

살인자들은, 우둔하고 뻔뻔스럽게도, 우리를 겁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들은 실수하는 것이다! 우리는 탄압 속에서 더 강해진다. 스탈린의 폭압 정치는 절망의 정치일 뿐이다. 우리 군대 병사 개개인을 살해할 수 있지만, 그들을 멈춰세우지는 못한다. 동지들, 이 축하의 날에 다시 한 번 외치자! “우리는 멈추지 않는다!”

볼셰비키당의 목을 조르고 최초의 노동국가를 추악한 모습으로 일그러뜨리기까지, 크렘린 관료집단에게는 10년이 필요했다. 3인터내셔널 혁명강령을 수렁에 빠트리고 썩은 내 나는 송장으로 만들기까지 10년이 필요했다. 10! 겨우 10년이었다! 이제 미래에 대한 전망으로 연설을 마무리짓자. 앞으로 10년 동안 제4인터내셔널의 강령은 수백만의 안내자가 될 것이다. 이 혁명적 수백만은 천지를 진동할 방법을 알게 될 것이다.

미국 사회주의노동자당 만세!

4인터내셔널 만세!

레온 트로츠키

멕시코 코요아칸

19381018

 

On the Founding of the Fourth International

(October 1938)


?

  1. 야코프 스베르들로프(1925년 3월)

    Date2020.07.22 By볼셰비키 Views61
    Read More
  2. 『공산당 선언』 출간 90주년에 부쳐 (1937)

    Date2020.06.12 By볼셰비키 Views64
    Read More
  3. 제4차인터내서널 창립에 부쳐(1938)/하단에 영상

    Date2020.05.11 By볼셰비키 Views124
    Read More
  4. 독재자들과 오슬로 고원 (1936)

    Date2020.02.29 By볼셰비키 Views521
    Read More
  5. 젊은 마르크스주의자에 드리는 충고: “자신을 너무 얇고 가늘게 펼치지 말라”

    Date2020.01.05 By볼셰비키 Views3455
    Read More
  6. 생각하는 법 배우기: 어느 초좌익들에게(1938)

    Date2019.08.22 By볼셰비키 Views13776
    Read More
  7. 칼 리프크네히트와 로자 룩셈부르크 추도사

    Date2019.03.04 By볼셰비키 Views979
    Read More
  8. 레닌 이후의 제3 인터내셔널

    Date2017.06.07 By볼셰비키 Views5411
    Read More
  9. 스페인 혁명(1931~1939)

    Date2017.01.12 By볼셰비키 Views9940
    Read More
  10. 중일전쟁에 대하여(1937년 9월)

    Date2015.03.23 By볼셰비키 Views1905
    Read More
  11. 노동자 국가도 아니고, 부르주아 국가도 아니라고?

    Date2014.01.24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3317
    Read More
  12. 우리 시대의 맑스주의(1939)

    Date2013.04.30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4170
    Read More
  13. 맑스주의를 옹호하며(1940)

    Date2012.12.29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6830
    Read More
  14. 국유화된 산업과 노동자 통제(1938)

    Date2012.12.29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2320
    Read More
  15. 트로츠키와의 이행 강령 토론(1938)

    Date2012.12.29 By볼셰비키-레닌주의자 Views299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