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http://www.vop.co.kr/A00000990877.html

미국 대선을 앞두고 두 번째로 치러진 뉴햄프셔 주 프라이머리에서 민주당 버니 샌더스가 힐러리 클린턴을 제치고 승리를 확정지었다.
미국 대선을 앞두고 두 번째로 치러진 뉴햄프셔 주 프라이머리에서 민주당 버니 샌더스가 힐러리 클린턴을 제치고 승리를 확정지었다.ⓒ뉴시스/AP

미국 대선을 앞두고 9일, (이하 현지시각) 두 번째로 치러진 뉴햄프셔 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민주당 버니 샌더스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각각 승리를 자치했다.

이날 오후 10시 약 55%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민주당의 샌더스는 59%를 얻어 39%의 득표에 그친 힐러리 클린턴 20%p 이상 앞서며 일찌감치 승리를 확정 지었다. 공화당은 트럼프가 34%를 얻어 16%를 획득한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를 따돌리고 승리를 확정했다.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1위를 자치한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와 젭 부시, 그리고 마르코 루비오는 각각 10% 전후의 득표를 획득하며 3위를 향해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첫 경선이 열린 아이오와 주와는 달리 뉴햄프셔 주는 일반 유권자도 경선에 참가하는 프라이머리 형태로 개최됐다. 이번 프라이머리에서 이른바 '아웃사이더(outsider)'로 통하는 샌더스와 트럼프가 승리를 확정해 이후 돌풍을 이어갈지가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특히, 민주적 사회주의자를 자처하며 민주당 경선에 뛰어든 샌더스는 불과 9개월 만에 강력한 대선 주자인 클린턴을 20%p 차이로 누르고 승리를 자치해 최대 이변을 연출한 장본인으로 등극했다.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0.2%p의 근소한 차이로 샌더스를 누르고 겨우 체면치레를 했던 클린턴은 사실상 2연패를 한 꼴이 됐다. 따라서 클린턴은 전국적 지지율 우위에도 불구하고 대세론에 상당한 타격을 입고 말았다. 대선 분석가들은 샌더스가 돌풍을 이어갈 경우, 민주당 예비 경선은 당초 예상과는 달리 장기전으로 돌입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막말의 대명사'로 불릴 만큼 잇단 기행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트럼프는 아이오와 코커스의 패배를 만회하고 첫 승리를 획득해 대세론을 이어갈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이다. 특히, 이번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 케이식 주지사가 2위를 자치하고 나머지 후보군이 치열한 접전을 벌임에 따라 트럼프에 대항할 마땅한 주자가 부각하지 않았다는 점도 트럼프에는 유리한 측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양당에서 이처럼 아웃사이더의 돌풍이 경선 과정에서 현실적으로 부상함에 따라 향후 미 대선 레이스는 더욱 흥미진진하게 전개될 공산이 커졌다. 공화당은 기존 주류 정치에 반기를 들면서 광적으로 몰아치고 있는 이른바 '트럼프 신드롬'을 정치적 실체로 인정하고 다시 대선 전략을 세워야 하는 모양새다. 민주당도 이른바 '풀뿌리 민주주의'에 기반한 '샌더스 돌풍'이 더욱 거세어 진다면, 클린턴 대세론에 안주하고 있던 대선 전략을 다시 짜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 [미국/WSWS] Actor Geoffrey Rush denies new #MeToo-inspired claims of “inappropriate” behaviour 볼셰비키 2018.12.20 107
114 [미국/WSWS] 5,147 workers died at work in the United States in 2017 file 볼셰비키 2019.01.02 112
113 [미국/ISIS] The Democrats Helped Cultivate the Barbarism of ISIS 볼셰비키 2019.10.24 185
112 [미국/ISIS] Did John McCain Meet with Abu Bakr al-Baghdadi, the Alleged Head of the Islamic State (ISIS, ISIL, Daesh)? 볼셰비키 2016.10.19 60
111 [미국/IG] Smash Racist Ban on Muslims, Refugees 볼셰비키 2017.02.02 81
110 [미국/IBT] Thirty-five Years too Long - Free Mumia Now! 볼셰비키 2017.02.05 20
109 [미국/GM파업] Behind the GM strike: Wall Street wants temps for hi-tech vehicles and the UAW agrees 볼셰비키 2019.10.06 187
108 [미국/DSA] Politics in bad faith: Alexandria Ocasio-Cortez campaigns in Michigan/일부 번역 볼셰비키 2018.08.01 122
107 [미국/DSA] Alexandria Ocasio-Cortez joins House Democrats in vote for Trump war budget 볼셰비키 2019.07.28 57
106 [미국/911] CIA Agent Confesses On Deathbed: ‘We Blew Up WTC7 On 9/11’ 볼셰비키 2018.03.01 201
105 [미국/ 이스라엘] Imperialists celebrate 70 years of Israel with a bloodbath 볼셰비키 2018.05.16 127
104 [미국/ 선거/ 정권교체] CIA Has Interfered With Over 81 Foreign Elections in the Past Century 볼셰비키 2019.11.16 295
» [미 대선] 뉴햄프셔 경선 샌더스-트럼프 승리 볼셰비키 2016.02.10 89
102 [미 대선] The Source Of Our Rage: The Ruling Elite Is Protected For The Consequences Of Its Dominance 볼셰비키 2016.11.12 23
101 [미 대선/IG] The Election From Hell Whoever Wins, We Lose 볼셰비키 2016.11.12 160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