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풍자는 약자가 강자에 대해 쓰는 무기이다. 약자의 하소연이고 ‘정신승리’이다.

경제적 정치적 사회적으로 억압당하면서도, 상대를 타격할 이렇다 할 방법이 없을 때, 그 힘의 불균형을 호소하고 부조리를 고발하며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내려는 안간힘이다.

그런데 강자가 이미 경제적 정치적 군사적 방법을 동원하여 약자의 자존심을 한정없이 짓밟고 거주지와 공동체를 약탈하고 목숨까지 빼앗아 왔으면서, 쓰러져 피 흘리는 상대의 약점을 자신의 막강한 언론매체로 전 세계에 조롱하는 것마저 감내해야 한다고? 그것이 풍자이고 표현의 자유이므로?

제국주의자들은 그러한 방식으로 경제적 정치적 사회적 군사적 우위에 더하여 심지어 ‘문화적이고 도덕적인 우위’까지 차지하겠다는 것이다. 그렇게 구축된 ‘문화적이고 도덕적인 우위’를 통해 자신들의 경제적 군사적 지배를 정당화하려는 것이다. 그리고 실제로 마음껏 그렇게 한다. 강하니까. 상대의 목을 베어들고, 그 잘린 목의 추함과 그 추한 목의 배경이 된 문화의 ‘저열함’에 대하여 ‘고상하고 문명적인’ 논의마저 즐긴다.

사방에 불을 지르고 바수고 살점을 늘어놓았으면서, 거기서 날아드는 재와 불꽃 그리고 진동하는 피비린내와 썩은 내로부터 어떻게 자유로울 수 있기를 기대하나? 재와 불꽃 썩은 내에 대해 분노하자고? 그런 것들로부터 자유롭기 위해서는 불을 끄고 학살을 멈추어야 한다. 방화범과 학살자들을 제압해야 한다. 당신들의 분노가 진짜라면, 그 분노는 재와 불꽃이나 불쾌한 냄새 따위를 향해서가 아니라, 그것을 낳은 원흉들을 향해야 한다.

우리는 ‘민간을 향한’ 테러에 결연히 반대한다. 그러나 그 주된 까닭은 그것이 부도덕하기 때문이 아니다. 그것이 제국주의와 맞서 싸우는 방법으로 효과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피억압 인민이 진짜 목표물을 올바로 보지 못하게 만들고 피억압 인민을 분열시키며 피억압 인민이 억압을 끝장 낼 수 있는 자신의 진짜 강력한 힘의 발견을 늦추기 때문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8회 맑스코뮤날레 볼셰비키그룹 기획세션 <러시아혁명과 볼셰비키전술> file 볼셰비키 2017.05.02 687
공지 아고라 볼셰비키총서 토론회 『레닌과 전위당』 볼셰비키 2016.04.19 677
공지 볼셰비키 학습모임 file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5816
140 노동자의 책 소식지 4호 노동자의 책 2013.05.24 1974
139 사실의 검증을 이기지 못한 이론(국가자본주의론), E. 만델 file 거대한 도약의 가능성 2013.06.01 2198
138 연속혁명이란 무엇인가? 기본 정식들 file 거대한 도약의 가능성 2013.06.08 2226
137 노동자의 책 소식지 5호 노동자의 책 2013.06.25 1786
136 벗에게: 최소 저항선을 찾지 않는 것, 그것이 우리의 첫 번째 강령입니다. K 2013.08.10 1760
135 이른바 ‘반북’에 대하여 K 2013.08.14 2175
134 우리는 매일 내란을 꿈꾼다 K 2013.08.29 2027
133 자칭 좌파 쫌팽이들 1 K 2013.08.30 1854
132 말리는 시누이가 미운 이유 K 2013.09.08 1954
131 철도파업과 반민영화 투쟁 승리를 위하여 K 2014.01.24 1777
130 국제볼셰비키그룹IBT 새 한글문서 등록 알림 IBT 2014.04.06 885
129 파시즘의 준동에 대하여 K 2014.12.17 263
» 샤를리 엡도 사건과 관련하여 K 2015.01.26 462
127 오체투지 유감 K 2015.02.06 2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