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이쪽에서 얼쩡거리다가
이쪽 인심으로 밥도 먹고 술도 마시고 이름도 얻다가
더불어 어깨도 겯고

우정과 의리가 이러니저러니 떠벌이다가

험악한 상황이 되자 
포화를 피해 이쪽을 버리고 저쪽으로 넘어간 자들이
동료들이 뭇매 맞는 걸 지켜보던 자들이
맞아 싸다고 떠벌이던 자들이

이제 
왜 자신들을 그리 혹독하게 대하느냐고 

투정을 부린다.
왜 적처럼 대하느냐고 엄살을 부린다.

몰라서 하는 투정이 아니라는 걸
사악한 엄살이라는 것을 알지만
늘 걸치던 한쪽 다리의 허전함으로 인한 

투정이고 엄살이라는 것을 알지만


이유를 서로 확인하고 싶다.


그대들의 반성을 구하자는 뜻이 아니라, 
우리의 인심을 단도리하기 위하여
그 이유를 말하려고 한다.

좋게 말하면 넉넉하고, 독하게 말하면 어리바리한 

이쪽 인심으로,
또 흐릿한 눈이 되고 마음이 약해져 
경계를 허물고 그대들을 다시 이쪽으로 들일까 봐,
대오각성, 뼈저린 반성도 없는 그대들을 

다시 틈틈이 끼워넣어 대열을 균열시킬까 

두렵기 때문에


바로 그 모지리 인심 때문에 착취와 수탈이 끝나지 않고
그 죗값을 

등골 휘는 피땀과 애틋한 목숨으로 갚아야 하는 것을 알기 때문에
확인해 두려는 것이다.

왜 당신들을 적처럼 대하냐고?

왜냐하면, 
지금 이 순간 적이기 때문이다. 

적의 도구이기 때문이다.


그대들 배신의 눈빛은 

우리들 몸을 훑어 수색하는 적의 전조등이고,
그 혓바닥은 

우리들 방어선 틈을 넓히는 적의 쐐기이고 빠루이고
그 배신의 손가락질은 

반격해야 할 우리들 손발을 옭아매는 적의 오랏줄로 쓰이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큰 적은 
적이 아니라

우리들 내부, 적의 의식이기 때문이다.
그 의식이 우리들 살점을 떼내고 
뼈를 헤집는

적의 도구가 되기 때문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8회 맑스코뮤날레 볼셰비키그룹 기획세션 <러시아혁명과 볼셰비키전술> file 볼셰비키 2017.05.02 687
공지 아고라 볼셰비키총서 토론회 『레닌과 전위당』 볼셰비키 2016.04.19 677
공지 볼셰비키 학습모임 file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5815
140 노동자의 책 소식지 4호 노동자의 책 2013.05.24 1974
139 사실의 검증을 이기지 못한 이론(국가자본주의론), E. 만델 file 거대한 도약의 가능성 2013.06.01 2197
138 연속혁명이란 무엇인가? 기본 정식들 file 거대한 도약의 가능성 2013.06.08 2226
137 노동자의 책 소식지 5호 노동자의 책 2013.06.25 1786
136 벗에게: 최소 저항선을 찾지 않는 것, 그것이 우리의 첫 번째 강령입니다. K 2013.08.10 1760
135 이른바 ‘반북’에 대하여 K 2013.08.14 2175
134 우리는 매일 내란을 꿈꾼다 K 2013.08.29 2027
133 자칭 좌파 쫌팽이들 1 K 2013.08.30 1854
» 말리는 시누이가 미운 이유 K 2013.09.08 1954
131 철도파업과 반민영화 투쟁 승리를 위하여 K 2014.01.24 1776
130 국제볼셰비키그룹IBT 새 한글문서 등록 알림 IBT 2014.04.06 885
129 파시즘의 준동에 대하여 K 2014.12.17 263
128 샤를리 엡도 사건과 관련하여 K 2015.01.26 462
127 오체투지 유감 K 2015.02.06 2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