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볼셰비키 그룹에서는 마르크스주의를 맑스주의라고 쓰고 있는데, 왜 맑스주의라는 용어를 사용하는지 궁금증이 생겨 글을 남겨봅니다.

현재(2010년대)에 들어서는 맑스주의 보다는 마르크스 주의가 더 자주 사용되는데 왜 맑스주의를 공식 용어로 사용하고 있나요?

?
  • ?
    볼셰비키 2018.01.21 02:25
    특별한 이유는 없습니다. 이전에 '맑스주의'라는 말을 주로 사용하였고, 그에 맞추려다 보니 아직도 '맑스'라는 용어를 관행적으로 자주 씁니다. 하지만 한글맞춤법에서는 '마르크스'를 올바른 외래어표기로 추천하기 때문에 (언제부터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마르크스'로 표현한 문건도 있습니다.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 ?
    단결 2018.01.21 19:54

    요즘에 출판되는 책들 역시 대부분은 맑스주의라는 말보다는 마르크스주의라는 말을 사용하고 있고, 실제로 올바른 맞춤법 역시 마르크스주의이니, 마르크스주의로 맞추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공식적으로 뭔가를 발표할때는 마르크스주의만 쓰고, 내부적으로는 마르크스주의를 주로 사용하되, 맑스주의도 허용하는게 좋지않을까요?

  • ?
    볼셰비키 2018.01.22 01:22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합리적으로 들립니다. 의논해 보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볼셰비키그룹 공개토론회 <홍콩, 좌익 그리고 노동계급> file 볼셰비키 2019.09.17 680
공지 볼셰비키 학습모임 file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6541
31 목수, 화가에게 말 걸다 file 선봉 2017.08.13 123
30 마르크스 엥겔스 문학예술론 불꽃 2017.08.27 125
29 기후정의 file 불꽃 2017.08.28 144
28 온실가스 감축 문제는 노동자계급의 단결투쟁에 달려있다. file 불꽃 2017.08.31 125
27 사무직 전문 기술직 노동운동 불꽃 2017.09.02 141
26 구조조정과 현장통제 대응전략 불꽃 2017.09.02 127
25 [성명]사법적폐 청산하고 양심수를 석방하라! 불꽃 2017.09.04 115
24 [9.4깃발선언]붉은 혁명은 푸른 개혁과 공존할 수 없다. 결사, 농어민협회 2017.09.04 177
23 [성명]민주노총은 새 지도부를 선출하지 마라. 1 file 선봉 2017.09.05 194
22 파시즘 file 선봉 2017.09.15 180
21 사파 노동영화 열전 "노동이 영화를 만났을 때" file 결사, 농어민협회 2017.10.07 487
20 레닌저작선 노동자의사상 2017.10.07 440
19 제2인터내셔널의 붕괴 file 불꽃 2017.10.07 564
18 가족 사유재산 그리고 국가의 기원 2 file 노동자의 사상 2017.10.09 780
17 복지사회인가 사회주의인가? 불꽃 2017.10.16 52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