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가족 사유재산 그리고 국가의 기원 l 계명교양총서 47

프리드리히 엥겔스 (지은이) | 이현지 (옮긴이) | 계명대학교출판부 | 2008-03-05



가족 사유.jpg




bd_t06.gif

역주자 서문
저자 서문(제1판)

Ⅰ.선사시대의 문화의 단계들
Ⅱ.가족
Ⅲ.이로쿠오이 씨족
Ⅳ.그리스인 씨족
Ⅴ.아테네 국가의 발흥
Ⅵ.로마의 씨족과 국가
Ⅶ.켈트인과 게르만인의 씨족
Ⅷ.게르만인의 국가 형성
Ⅸ.미개와 문명

해설
엥겔스 연보



bd_t09.gif

p_dot.gif 최근작 :<공산당 선언>,<꼼당 선언>,<공산주의 선언> … 총 85종 (모두보기)
p_dot.gif 소개 :
1820년 독일 바르멘에서 태어났다. 카를 마르크스와 함께 마르크스주의를 창시한 철학자이다.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노동자들의 비참한 생활을 접하면서 노동운동에 투신하고 노동자 계급을 정치 세력으로 만드는 데 몰두했다. 1844년부터 마르크스와 협력하여 저술 활동을 하면서 사상적 동지로서 관계를 맺는다. 마르크스와 함께 『신성 가족』, 『독일 이데올로기』, 『공산당 선언』 등을 썼으며, 『반듀링론』, 『가족, 사적 소유, 국가의 기원』, 『루트비히 포이어바흐와 독일 고전철학의 종말』, 『자연변증법』 등을 단독으로 저술했다. 마르크스 사후에 그의 유고를 정리하여 『자본론』 2, 3권을 출간했다. 1895년 영국에서 사망했다.

?
  • ?
    ldy 2018.09.09 21:49
    안녕하세요 사회주의에 관심이 생긴 학생입니다.공산당 선언에서
    사유재산은 '공산주의의 특징은 소유 일반을 폐지하는 것이 아니라 부르주아적 소유를 폐지하는 것이다.' 라고 서술되어있는데
    이 말은 토지,공장등의 생산수단의 개인 소유를 폐지하고 일반적인 사유 재산 (TV,의류,술 담배와 같은 기호식품)은 유지된다는 건가요?
    물어볼만한곳이 없어 여기에 씁니다.
  • ?
    볼셰비키 2018.09.10 15:14

    좋은 질문 감사하고, 사회주의에 관심 있는 분을 만나 반갑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질문하셔도 좋고 아니면 첫 화면에 있는 이메일로 질문을 주셔도 좋습니다.

    문제가 되는 '소유' 즉, 폐지되어야할 부르주아적 소유는 '생산수단'입니다. Idy님이 언급하신 의류, 술, 담배 등과 같은 '개인 소비품'은 생산수단 즉,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는 도구가 아니므로 폐지되거나 말거나 할 대상이 아닙니다.

    대답이 되었는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볼셰비키그룹 공개토론회 <홍콩, 좌익 그리고 노동계급> file 볼셰비키 2019.09.17 14
공지 볼셰비키 학습모임 file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5863
144 프롤레타리아독재와 사회주의적 민주주의 file 거대한 도약의 가능성 2013.02.09 3053
143 사회실천연구소 이론지 실천 2007년 10월호 1 file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04.07 2717
142 동지의 죽음을 딛고 투쟁하자! 사회주의 유기적 지식인 2013.01.30 2610
141 트윗글 크기조정 하세요 방문자 2013.02.04 2440
140 러시아혁명사(상) 올립니다. 4 file 볼셰비키-붉은수험생 2013.02.14 2415
139 《소련의 계급적 성격》올립니다. 1 file 조슈아 2013.03.30 2407
138 페이스북에 볼셰비키-레닌주의자의 게시물을 링크하는 방법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01.16 2313
137 테스트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01.01 2310
136 연속혁명이란 무엇인가? 기본 정식들 file 거대한 도약의 가능성 2013.06.08 2231
135 사실의 검증을 이기지 못한 이론(국가자본주의론), E. 만델 file 거대한 도약의 가능성 2013.06.01 2203
134 이른바 ‘반북’에 대하여 K 2013.08.14 2179
133 <노동자의 책> 소식지 2호 노동자의 책 2013.03.21 2119
132 <노동자의 책> 소식지 1호 노동자의 책 2013.03.01 2089
131 우리는 매일 내란을 꿈꾼다 K 2013.08.29 20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