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국가보안법에 대한 우리의 태도는 더욱 엄밀해져야 한다.



박정근 사건은 단순히 “농담도 조롱도 풍자도 이해하지 못하는 검찰과 재판부”로 인한 “우스꽝스런 해프닝”이 아니다. “북한을 조롱하고 풍자하려는 SNS 글”마저도 국가보안법으로 문제 삼아 유죄판결을 내린 까닭은 단지 검찰과 재판부의 유머감각 부재 때문이 아니었다. 이번 판결로, 더불어 김정도 사건을 통해서, 검찰과 재판부는 분명한 효과를 얻어내었다. “함부로 나대지 마라! 특히 북한에 대해서라면. 그것이 진지하거나 옹호하는 입장이라면 더더욱!”이라는 메시지를 강력히 전달한 셈이다.

진의를 의심하지 않으려 하지만, 국가보안법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더 엄밀해질 필요가 있다. ‘국가보안법은 북한 찬양과 관련된 것이야. 그러므로 북한 비판이면 괜찮아.’라는 태도를,  심지어 ‘사회주의’ 운동권들마저 수시로 보여준 바 있기에 더욱 그러하다. 이러한 태도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방어선 한 구석을 허물어 사냥개들의 침투를 허용해 왔다.

그것이 조롱이든 진지한 사상적 태도이든, 북한에 대해 반대하는 것이든 찬양하는 것이든 관계없이 우리는 ‘모든’ 사상과 표현, 집회와 결사의 자유를 지지한다. 국가보안법의 온전한 폐기를 주장한다. 박정근, 김정도, 해방연대, 사노련, 일심회 관련자들 포함 국가보안법 피의자 모두의 무죄를 주장하며 그들의 무사귀환을 지지한다.


2012년 11월 25일

볼셰비키-레닌주의자

TAG •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제국주의와 전쟁 (IBT) 미국: 이라크에서 꼬이다(28호, 2006)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458
83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IBT) 국제항만창고노동조합(ILWU)의 투쟁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456
82 세계정세 (IBT) 쇠퇴하는 미 제국(帝國): 세계질서의 재구축과 제국주의 경쟁의 격화(31호, 2009)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429
81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다함께는 언급하지 않는다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427
80 스탈린주의 어느 스탈린주의자와의 대화 2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320
79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비정규직 투쟁과 우리의 과제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307
78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다시 읽어보는 [무엇을 할 것인가?]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303
77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착란적 사상 ‘남녀적대주의’와 그 복무자들 볼셰비키 2017.11.11 3201
76 강령 (IBT) 이행 요구들 : 코민테른에서 제 4 인터내셔널까지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06.26 3197
75 노동자국가(소련/중국/북한 등)의 사회성격 (IBT) 소련의 사회성격에 대하여(6호, 1989)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160
74 세계정세 [영상] 미국 샌프란시스코 영사관 앞 남한철도파업 지지 1, 2차 연대투쟁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3150
73 제국주의와 전쟁 (IBT) 혼돈 속의 중동 file 볼셰비키 2016.03.20 3140
72 세계정세 (IBT) 자본주의의 나락(32호, 2010)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120
71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IBT) 프랑스 ‘최초고용계약법’ 반대 투쟁(29호, 2007)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119
70 한국정세 박근혜 퇴진! 노동자 정부! 1 file 볼셰비키 2016.11.19 3110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