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2017년 제9기 민주노총 위원장단 결선투표에서 기호 2번 이호동/고종환/권수정 후보조를 비판적으로 지지한다.


그 이유는,


첫째, 자본가정당인 정의당에 대한 성격규정이 모호하고, 개량을 넘어 자본주의 자체에 대한 타격이 미약하지만, 최소한 기호2번 후보조는 '계급 vs 계급'의 정치를 내세우며 노동계급의 정치·조직적 독립성을 명목적으로나마 선명히 제기하기 때문이다.


둘째, 평화협정이라는 외교 형식으로 한반도와 동아시아 평화가 가능하다는 환상을 가지고 있으나, 기호 2번 후보조는 북-미 갈등과 한반도 전쟁위기의 근본원인이 미제국주의라는 것을 분명히 적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셋째, 철도노조 전위원장 김명환을 앞세운 기호1번 후보조는 2013년의 철도파업을 자랑스러운 투쟁 성과인 것처럼 내세우지만, 실제로 2013년 파업의 종결은 당시 조합원들의 투쟁의지와 달아오른 정세를 무력화시킨 굴욕적이고 배신적인 것이었다. 그 점을 분명히 하지 않고 용인한다면, 앞으로 배신이 상례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2017년 12월 21일


볼셰비키그룹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3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충남 성폭력’ 사건에 대한 입장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07.27 6394
132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맑시즘 2012′ 참관기 1: 혁명가들과 그 고전들: 레닌의 《공산주의에서의 “좌익” 소아병》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6908
131 세계정세 ‘맑시즘 2012’ 참관기 4: ‘오늘날 그리스의 경제·정치 위기와 저항’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330
130 세계정세 ‘맑시즘 2012’ 참관기 3: ‘중국의 부상과 미국의 귀환—동아시아는 어디로?’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6345
129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맑시즘 2012’ 참관기 2: ‘맑시즘, 페미니즘 그리고 여성해방’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7590
128 강령 ‘대학 평준화’와 ‘입시 폐지’ 구호에 대한 비판적 검토 file 볼셰비키 2019.11.24 1006
127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담배성폭력 사건’에서 배운다 file 볼셰비키 2018.09.29 2108
126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담배 성폭력 사건’과 관련하여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6758
125 세계정세 [영상] 미국 샌프란시스코 영사관 앞 남한철도파업 지지 1, 2차 연대투쟁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3376
124 세계정세 [영상] 미국 샌프란시스코 영사관 앞 남한철도파업 연대투쟁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2286
123 선거전술 [노정협과의 선거전술논쟁3] 쟁점은 그렇게 복잡하거나 심오하지 않다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000
122 선거전술 [노정협과의 선거전술논쟁2] 4인터 강령안과 선거전술: 노정협의 ‘문필조작’에게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5004
121 선거전술 [노정협과의 선거전술논쟁1] 계급협조를 선동하는 노정협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268
120 선거전술 4.13 총선에 대한 볼셰비키그룹의 입장 9 볼셰비키 2016.04.07 4123
119 선거전술 2020년 4월 총선에 대한 짧은 평가 file 볼셰비키 2020.05.01 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