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의 노동자연대 부스 취소 결정에 대하여

 

지난 524,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노동자연대의 부스 참여 선정을 취소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이 밝힌 이유는 노동자연대가 23일 발표한 강남역 살인관련 글이 여성, 장애인 등 소수자 인권에 대해 매우 낮은 감수성을 그대로 드러냈고 이는 축제의 취지와 원칙에 부합되지 않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우리는 노동자연대 성명에 대한 조직위원회의 위와 같은 해석에 동의하기 힘들고, 그렇기 때문에 그 단정적 해석과 일방적이고 신속한 결정을 납득하지 못한다. 그러나 설령 노동자연대의 그 성명이 잘못되었다고 하더라도, 운동 내부에서 자신의 의견과 같지 않다는 이유로 배제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더군다나, ‘부스 선정 취소 결정에 유감을 표명한 노동자연대의 이후 글에 따르면, 미국, 영국, 독일 등 제국주의 국가의 대사관이나 성차별적기업의 부스 참여는 허용한다고 하는데, 사실이 그렇다면 그것은 더욱 문제적이다. 위 제국주의 국가들이 인권을 얼마나 하찮게 여기고 약소민족과 어린이 여성 등 사회적 약자의 삶을 도탄에 빠뜨려왔는지는 매우 잘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

이러한 모순과 비일관성을 보면서, 조직위원회 24일 성명이 밝힌 축제의 취지는 과연 무엇이고 누구를 위한 것인지 의문을 가지게 되는 것이다.

언제부터인가, 자신과 다른 판단과 의견을 폭력적으로 배제하며 심지어 범죄시하는 풍토가 소위 진보운동권내에 횡행하고 있고, ‘여성주의와 관련된 일부의 경우, 그 정도가 더욱 심하게 나타나고 있다. 이 잘못된 풍토가 마치 진보적 운동의 보편적 문화인 것처럼 인식되고 수용되는 것은, 진정한 여성해방과 성소수자해방 그리고 노동해방에 대한 심각한 오도라는 점에서 걱정스러운 일이다.

우리는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를 포함한 성소수자 해방운동가들, 피억압여성의 진정한 해방을 추구하는 활동가들, 그리고 노동계급 선진활동가들로부터, 나아가 자본주의로 인한 모든 피억압인민이 이 문제를 진지하게 검토하기를 바란다.

 

2016528

볼셰비키그룹

?
  • ?
    ㅁㄴㅇㄹ 2016.05.28 21:15
    태세 전환 보소 ㅋㅋㅋ 성명 그따위로 내놓고 억울하다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 혁명사 『10월 혁명』 옮긴이 후기 볼셰비키 2017.10.29 4249
143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IBT) IBT 3차 세계회의: 의미 있는 일보 전진( 24호, 2002)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235
142 제국주의와 전쟁 (IBT) 제국주의의 피비린내 나는 자취 ( 24호, 2002)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216
141 노동자국가(소련/중국/북한 등)의 사회성격 (IBT) 남한의 구속된 사회주의자들을 모두 석방하라!(15호, 1995)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212
140 스탈린주의 스탈린주의의 반(反)트로츠키 날조와 비방 Q&A 2 file 볼셰비키 2018.04.20 4199
139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국가자본주의 이론 — 나사가 빠진 엉터리 시계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132
138 한국정세 한반도 갈등의 본질과 노동계급의 대응 file 볼셰비키 2018.06.23 4126
137 선거전술 (IBT) 계급 정치와 프랑스 선거–부르주아지와 단절하라!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108
136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맑시즘 2015 참관기 2: ‘사회주의 전략 전술―공동전선을 중심으로’ 볼셰비키 2015.04.27 3946
135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왕범서의 『회상』 서평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931
134 노동자국가(소련/중국/북한 등)의 사회성격 (IBT) 소련에서 반혁명이 승리하다(11호, 1992)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905
133 혁명사 (IBT) 스페인: 전쟁과 혁명(18호, 1996) file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898
132 남미와 베네수엘라 (IBT) ‘볼리바르’ 혁명인가 아니면 노동계급 혁명인가?(27호, 2005)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878
131 세계정세 ‘맑시즘 2012’ 참관기 4: ‘오늘날 그리스의 경제·정치 위기와 저항’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861
130 노동자국가(소련/중국/북한 등)의 사회성격 (IBT) 붕괴의 벼랑으로 향하는 중국(26호, 2004)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8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