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1980년대에 이른바 PD를 대표하는 노동운동가였고, 민중당을 창당했던 김문수는 한나라당으로 넘어가 폐인이 되었다.

강철서신의 저자로 알려진 김영환은 국가기관의 일원이 되어 북한인권을 내세운 반북활동에 열심이다.

새누리당으로 넘어가 출세한 하태경은 1990년대 대표적인 NL 학생운동가였다.

사노맹 맹주로 알려진 박노해는 전향 후 새털처럼 가벼워진 옛이름을 팔아 잔명을 유지하고 있다.

조혁 등 반미청년회 창립자들은 대거 정보기관의 정신세탁을 받았다. 많은 자들이 극우로 옮아가 이제 친미청년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지금 노동운동 말살의 선두에서 활약하는 경사노위 위원장 문성현은 과거 민주노동당 대표였던 자이다.

링크한 글의 필자를 비롯하여 스탈린주의 이론가들은, 소련 붕괴는 스탈린이 아니라 흐루쇼프 이후 수정주의자(뭘 수정했다는 건지는 알 수 없지만)’들 때문이었다고 주장한다. 그 주장에 백번 양보해 보자. 흐루쇼프는 스탈린의 명을 받아 이른바 트로츠키주의 사냥에 큰 공을 세운 자이다.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히던 스탈린의 심복이었다. 스탈린주의 이론가들에 따르면, 그자는 소련 붕괴의 시발점이 되었다.

1991년 소련 붕괴의 선두에 섰던 옐친은 러시아공산당 모스크바 당서기를 지낸 자였다. 그는 단지 반소 캠페인만 한 것이 아니다. 소련 붕괴라는 역사 최대의 범죄를 저질렀다.

 

이들은 모두 스탈린주의자였다. 이들 모두는 한때 맑스레닌주의를 신심으로 주워섬겼을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우리는, ‘스탈린주의자들 모두는 배신자이다.’ ‘스탈린주의자들은 제국주의의 벗이다. 반북반소 반노동계급의 첨병이다.’ 따위를 굵은 글씨로 써대지 않는다.

 

당장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선정적 문구를 보고 몰려드는 분들에 호소력이 있다는 것을 몰라서가 아니다. 그분들에겐 자신의 정신승리를 달래줄 저런 철면피의 전사가 큰 위안이 될 것이다.

무수히 많은 사례를 가지고 있지만, 저런 류의 주장을 하지 않는 까닭은, 굳이 왜 문제인지 따지는 것도 피곤한, 저열한 수준의 비논리이기 때문이다. 생각하기조차 부끄럽기 때문이다.

그것은 적의 논리이기 때문이다. 그런 방식의, 다수 또는 국가라는 힘으로 밀어붙이는 비논리의 마녀사냥은 노동계급의 논리가 아니다. 지배계급과 제국주의의 논리이다. 노동계급은 진실에 발붙여야 한다. 야바위의 논리로는 한 걸음도 전진할 수 없다.

적들은 바로 그런 논리로 이석기씨 등을 수년 동안 철창 안에 가두고 있고, 바로 그런 방식의 논리로 북을 수십 년 동안 괴롭히며, 바로 그런 논리로 리비아, 시리아, 아프간, 베네수엘라 등을 짓이기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조직하고 지지를 얻을 대상은 엽기를 좇는 값싼 호사가 몇몇이 아니다. 남한 노동자 수천만 명이고 세계 노동자 수십억이기 때문이다.

 

<민플러스 악선동 글 링크>

http://m.minplus.or.kr/news/articleView.html?idxno=7048&fbclid=IwAR0Vurcjqv9ahh5z68HHR5F1xsxNPX4GypCR9Zag6gdpvg9dSbN4nLNeLUQ

 

?

  1. ‘담배성폭력 사건’에서 배운다

    Date2018.09.29 Category여성/소수자 해방운동 By볼셰비키 Views867
    Read More
  2. 무죄추정의 원칙을 방어하자!: 안희정 1심 판결에 부쳐

    Date2018.09.23 Category여성/소수자 해방운동 By볼셰비키 Views3289
    Read More
  3. 한반도 갈등의 본질과 노동계급의 대응

    Date2018.06.23 Category한국정세 By볼셰비키 Views3925
    Read More
  4. 스탈린주의의 반(反)트로츠키 날조와 비방 Q&A

    Date2018.04.20 Category스탈린주의 By볼셰비키 Views3974
    Read More
  5. (IBT) 마르크스주의, 페미니즘 그리고 ‘미투 운동’

    Date2018.03.04 Category여성/소수자 해방운동 By볼셰비키 Views4739
    Read More
  6. 소위 ‘현실 사회주의’ 국가 성격에 관한 Q & A

    Date2018.02.27 Category노동자국가(소련/중국/북한 등)의 사회성격 By볼셰비키 Views2791
    Read More
  7. 「국제여성의 날을 맞이하여」 레닌

    Date2018.02.27 Category여성/소수자 해방운동 By볼셰비키 Views2668
    Read More
  8. (IBT) 붉은 10월을 기리며

    Date2018.02.07 Category혁명사 By볼셰비키 Views3090
    Read More
  9. 2017년 민주노총 위원장단 선거에 대한 입장

    Date2017.12.21 Category노동운동과 혁명정당 By볼셰비키 Views863
    Read More
  10. 착란적 사상 ‘남녀적대주의’와 그 복무자들

    Date2017.11.11 Category여성/소수자 해방운동 By볼셰비키 Views2736
    Read More
  11. 민중당 창당에 부쳐: ‘환영하며, 경계한다’

    Date2017.11.09 Category'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By볼셰비키 Views6915
    Read More
  12. 『10월 혁명』 옮긴이 후기

    Date2017.10.29 Category혁명사 By볼셰비키 Views4097
    Read More
  13. 『10월 혁명』 책소개

    Date2017.10.29 Category혁명사 By볼셰비키 Views799
    Read More
  14. (IBT) 카탈루냐의 독립을! 마드리드 정부의 억압을 분쇄하자!

    Date2017.10.17 Category세계정세 By볼셰비키 Views27639
    Read More
  15. (IBT) 파시즘을 어떻게 격퇴할 것인가?

    Date2017.09.07 Category노동운동과 혁명정당 By볼셰비키 Views339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