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제국주의는 상수이지 변수가 아니다. 지도자의 특성 등 조건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아니라, 늘 같은 값을 갖는다. 제국주의는 자본주의 체제의 상위 포식자로서 제 먹잇감이 되지않은 북조선 같은 나라에 대한 태도는 늘 같다. 전면적인 ‘식민지화+자본주의화’ 다른 말로 바꾸면 ‘정권교체+체제교체’. 정세에 따라 방법만 고를 뿐이다. 자본으로 내파할 것인지, 아니면 군사적으로 외파할 것인지 등.

간절함은 이해되지만, 어르고 달래서 그들을 조금씩이라도 변화시키겠다는 발상은 순진하고 희망이 없다. 하이에나로 하여금 야들야들한 가젤과 동무처럼 지내라는 설교처럼.

가까스로 개발해낸 북조선의 핵과 탄도미사일은 그나마 한반도와 동아시아 평화를 지키는 중요한 변수이다. 그것이 없었다면, 북조선과 한반도 그리고 동아시아 인민은 조만간 험한 꼴을 봐야했을 것이다. 이라크, 리비아, 시리아, 팔레스타인 등의 중동이나, 세르비아-보스니아, 우크라이나 등의 동유럽이나, 칠레, 온두라스, 베네수엘라의 남미처럼, 터무니없는 부정의를 인민의 두개골과 척추에 내리꽂는 그 터질 듯함 원통함 말이다.

툭하면 폭력을 휘둘러대는 상대 앞에서 자기방어 수단은 자주적 관계와 대화를 위한 최소한의 필요조건이다. 대화를 위해 내려놓아야 할 선행조건이 결코 되어선 안 된다.

상대인 미제 입장에서는 조금 달래고 조금 더 어르면 더 많이 내려놓을 것처럼 북정권이 곁을 주니, 조금씩조금씩 장난질을 치는 것이다. 결정적으로 덮칠 순간을 위해 풀숲에 송곳니를 은폐하고 야금야금 이득을 취하며 최대한 접근하려는 것이다.

그런 태도 때문에 북미 회담 문제는 미제와 현 정권에게 미국과 세계 인민을 농락하는 꽃놀이패가 되고 있다. 딴 데로 훌쩍 날아갔다가, 필요하면 다시 와서 패를 따내는.

3월 1일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4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민주노총 임시대의원 대회에 부쳐 : 노동운동 내부 친자본 경향을 탄핵하자! 4 file 볼셰비키 2020.07.22 122
223 선거전술 2020년 4월 총선에 대한 짧은 평가 file 볼셰비키 2020.05.01 140
222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철도파업과 반민영화 투쟁 승리를 위하여 볼셰비키 2020.04.02 188
221 제국주의와 전쟁 제국주의 언론과 ‘좌익’ 들러리들 1 file 볼셰비키 2020.02.04 368
220 선거전술 2020년 4.15총선에 대한 입장 ‘노동당’에 대한 비판적 지지: 노동계급의 정치적 독립에 투표하자! 11 file 볼셰비키 2020.04.12 623
219 혁명사 『러시아 혁명사』 책소개 볼셰비키 2017.04.25 991
218 강령 ‘대학 평준화’와 ‘입시 폐지’ 구호에 대한 비판적 검토 file 볼셰비키 2019.11.24 1092
217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불철저한 노동조합지도부에 대한 단상 볼셰비키 2016.10.25 1227
216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사회 하층끼리의 '이이제이' 싸움과 그에 몰입케 하는 소위 '좌파' '진보'에 대하여 볼셰비키 2016.10.27 1341
215 한국 관련 문서들 민주노총 위원장 한상균 판결에 대한 입장 볼셰비키 2016.07.06 1372
214 노동자국가(소련/중국/북한 등)의 사회성격 (IBT) 루비콘강을 건넌 소련과 좌익의 반응 볼셰비키 2015.09.13 1518
213 한국 관련 문서들 제 16대 대통령 선거에 대한 혁명적 맑스주의자들의 입장(2002년 12월) 볼셰비키 2016.03.06 1563
212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IBT) 소비에트 중앙아시아 여성들 내에서 초기 볼셰비키의 활동 볼셰비키 2015.05.24 1575
211 한국정세 문제는 최순실만이 아니다 볼셰비키 2016.11.04 1662
210 제국주의와 전쟁 (IBT) 북한에서 손을 떼라! 볼셰비키 2017.08.18 16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