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제국주의는 상수이지 변수가 아니다. 지도자의 특성 등 조건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아니라, 늘 같은 값을 갖는다. 제국주의는 자본주의 체제의 상위 포식자로서 제 먹잇감이 되지않은 북조선 같은 나라에 대한 태도는 늘 같다. 전면적인 ‘식민지화+자본주의화’ 다른 말로 바꾸면 ‘정권교체+체제교체’. 정세에 따라 방법만 고를 뿐이다. 자본으로 내파할 것인지, 아니면 군사적으로 외파할 것인지 등.

간절함은 이해되지만, 어르고 달래서 그들을 조금씩이라도 변화시키겠다는 발상은 순진하고 희망이 없다. 하이에나로 하여금 야들야들한 가젤과 동무처럼 지내라는 설교처럼.

가까스로 개발해낸 북조선의 핵과 탄도미사일은 그나마 한반도와 동아시아 평화를 지키는 중요한 변수이다. 그것이 없었다면, 북조선과 한반도 그리고 동아시아 인민은 조만간 험한 꼴을 봐야했을 것이다. 이라크, 리비아, 시리아, 팔레스타인 등의 중동이나, 세르비아-보스니아, 우크라이나 등의 동유럽이나, 칠레, 온두라스, 베네수엘라의 남미처럼, 터무니없는 부정의를 인민의 두개골과 척추에 내리꽂는 그 터질 듯함 원통함 말이다.

툭하면 폭력을 휘둘러대는 상대 앞에서 자기방어 수단은 자주적 관계와 대화를 위한 최소한의 필요조건이다. 대화를 위해 내려놓아야 할 선행조건이 결코 되어선 안 된다.

상대인 미제 입장에서는 조금 달래고 조금 더 어르면 더 많이 내려놓을 것처럼 북정권이 곁을 주니, 조금씩조금씩 장난질을 치는 것이다. 결정적으로 덮칠 순간을 위해 풀숲에 송곳니를 은폐하고 야금야금 이득을 취하며 최대한 접근하려는 것이다.

그런 태도 때문에 북미 회담 문제는 미제의 현 정권에게 미국과 세계 인민을 농락하는 꽃놀이패가 되고 있다. 딴 데로 훌쩍 날아갔다가, 필요하면 다시 와서 패를 따내는.

3월 1일
?

  1.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한 입장

  2. 볼셰비키그룹 강령

  3. 신식민지의 격동: 수단, 알제리, 아이티, 말리

  4. 제국주의 식민침략에 맞서 이란을 방어하자!

  5. 버스 등 사회서비스에 대한 정책

  6. 벗에게: 최소 저항선을 찾지 않는 것, 그것이 우리의 첫 번째 강령입니다.

  7. 야바위논리로는 한 걸음도 전진할 수 없다: 민플러스의 스탈린주의 악선동에 대해

  8.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단평

  9. 룩셈부르크 서거 100주년에 부쳐 : 누가 계승하고, 누가 매장하는가?

  10. 제국주의 식민침략에 맞서 베네수엘라를 방어하자!

  11. 경사노위에 대한 우리의 입장

  12. ‘담배성폭력 사건’에서 배운다

  13. 무죄추정의 원칙을 방어하자!: 안희정 1심 판결에 부쳐

  14. 한반도 갈등의 본질과 노동계급의 대응

  15. 스탈린주의의 반(反)트로츠키 날조와 비방 Q&A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