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볼셰비키그룹 페이스북 8월 10일 게시글


우리는 평화협정 자체를 반대하지는 않는다. 양측이 평화협정을 체결하겠다고 나서는 국면이 있다면, 굳이 가로막아 서서 ‘그 평화협정 무효요! 평화협정 반대!’라고 하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가 반대하는 것은 제국주의 하에서 항구적인 평화가 가능할 것이라는, 부르주아들이 평화의 주체일 수도 있다는, 평화협정으로 평화가 올 것이라는 환상이다.


평화협정 자체에 반대하지는 않지만, 평화협정을 체결하라고 남한이나 제국주의 부르주아 진영에 요구(강요, 청원, 압박 등 어떤 말로 표현하든)하지 않는다. 왜냐 하면 그런 행위를 통해서 마치 제국주의 부르주아들이 평화를 가져올 주체라는 환상을 승인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평화가 파괴되는 것은 자본주의가 무한한 탐욕으로 인한 호전적 체제이기 때문이다. 항구적 평화는 자본주의/제국주의 체제의 종식을 통해서만 오직 가능하다.


핵무기 포함 강력한 전쟁억지수단을 갖는 것이 당장의 평화를 위해서도 협정보다 훨씬 효과적이다. 도발하면, 자신도 만만찮은 보복을 받을 것이라는 것을 아는 상대는 함부로 도발하지 못한다. 약해보이고 이렇다 할 반격이 없을 것이라고 예상될 때 왕따도 시키고 폭력도 쉽게 가하는 것이다.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리비아들이 그렇게 당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 노동자국가(소련/중국/북한 등)의 사회성격 (IBT) 남한의 구속된 사회주의자들을 모두 석방하라!(15호, 1995)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125
74 제국주의와 전쟁 (IBT) 제국주의의 피비린내 나는 자취 ( 24호, 2002)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149
73 중동/아프리카 (IBT) 부시의 전쟁에 패배를! 이라크를 방어하자!(25호, 2003)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169
72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IBT) IBT 3차 세계회의: 의미 있는 일보 전진( 24호, 2002)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194
71 혁명사 (IBT) 레닌과 전위당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03.01 4202
70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IBT) 맑스주의와 총파업 (21호, 1999) 1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212
69 남미와 베네수엘라 (IBT) 일관된 카스트로 추종이 반스 추종으로 이어지다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339
68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IBT) 토니 클리프파의 계보: 트로츠키 대 부하린(6호, 1989)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340
67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맑시즘 2015 참관기 1: ‘중국─사회주의인가 자본주의인가?’ 볼셰비키 2015.03.18 4353
66 중동/아프리카 (IBT) 마리카나 광부 학살 : 신 아파르트헤이트 자본주의 억압의 희생자들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400
65 선거전술 [노정협과의 선거전술논쟁2] 4인터 강령안과 선거전술: 노정협의 ‘문필조작’에게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401
64 중동/아프리카 (IBT) 이라크: 크게 무리하고 있는 제국주의(27호, 2005)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409
63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IBT) 마르크스주의, 페미니즘 그리고 ‘미투 운동’ 4 볼셰비키 2018.03.04 4430
62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IBT) 영국 사회주의노동자당(SWP)의 위기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02.18 4448
61 스탈린주의 (IBT) 히말라야의 ‘인민전쟁’ : 연속혁명인가, 마오주의 ‘신민주주의’인가?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11.19 4461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