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1980년대에 이른바 PD를 대표하는 노동운동가였고, 민중당을 창당했던 김문수는 한나라당으로 넘어가 폐인이 되었다.

강철서신의 저자로 알려진 김영환은 국가기관의 일원이 되어 북한인권을 내세운 반북활동에 열심이다.

새누리당으로 넘어가 출세한 하태경은 1990년대 대표적인 NL 학생운동가였다.

사노맹 맹주로 알려진 박노해는 전향 후 새털처럼 가벼워진 옛이름을 팔아 잔명을 유지하고 있다.

조혁 등 반미청년회 창립자들은 대거 정보기관의 정신세탁을 받았다. 많은 자들이 극우로 옮아가 이제 친미청년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지금 노동운동 말살의 선두에서 활약하는 경사노위 위원장 문성현은 과거 민주노동당 대표였던 자이다.

링크한 글의 필자를 비롯하여 스탈린주의 이론가들은, 소련 붕괴는 스탈린이 아니라 흐루쇼프 이후 수정주의자(뭘 수정했다는 건지는 알 수 없지만)’들 때문이었다고 주장한다. 그 주장에 백번 양보해 보자. 흐루쇼프는 스탈린의 명을 받아 이른바 트로츠키주의 사냥에 큰 공을 세운 자이다.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히던 스탈린의 심복이었다. 스탈린주의 이론가들에 따르면, 그자는 소련 붕괴의 시발점이 되었다.

1991년 소련 붕괴의 선두에 섰던 옐친은 러시아공산당 모스크바 당서기를 지낸 자였다. 그는 단지 반소 캠페인만 한 것이 아니다. 소련 붕괴라는 역사 최대의 범죄를 저질렀다.

 

이들은 모두 스탈린주의자였다. 이들 모두는 한때 맑스레닌주의를 신심으로 주워섬겼을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우리는, ‘스탈린주의자들 모두는 배신자이다.’ ‘스탈린주의자들은 제국주의의 벗이다. 반북반소 반노동계급의 첨병이다.’ 따위를 굵은 글씨로 써대지 않는다.

 

당장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선정적 문구를 보고 몰려드는 분들에 호소력이 있다는 것을 몰라서가 아니다. 그분들에겐 자신의 정신승리를 달래줄 저런 철면피의 전사가 큰 위안이 될 것이다.

무수히 많은 사례를 가지고 있지만, 저런 류의 주장을 하지 않는 까닭은, 굳이 왜 문제인지 따지는 것도 피곤한, 저열한 수준의 비논리이기 때문이다. 생각하기조차 부끄럽기 때문이다.

그것은 적의 논리이기 때문이다. 그런 방식의, 다수 또는 국가라는 힘으로 밀어붙이는 비논리의 마녀사냥은 노동계급의 논리가 아니다. 지배계급과 제국주의의 논리이다. 노동계급은 진실에 발붙여야 한다. 야바위의 논리로는 한 걸음도 전진할 수 없다.

적들은 바로 그런 논리로 이석기씨 등을 수년 동안 철창 안에 가두고 있고, 바로 그런 방식의 논리로 북을 수십 년 동안 괴롭히며, 바로 그런 논리로 리비아, 시리아, 아프간, 베네수엘라 등을 짓이기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조직하고 지지를 얻을 대상은 엽기를 좇는 값싼 호사가 몇몇이 아니다. 남한 노동자 수천만 명이고 세계 노동자 수십억이기 때문이다.

 

<민플러스 악선동 글 링크>

http://m.minplus.or.kr/news/articleView.html?idxno=7048&fbclid=IwAR0Vurcjqv9ahh5z68HHR5F1xsxNPX4GypCR9Zag6gdpvg9dSbN4nLNeLUQ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9 스탈린주의 흐루쇼프의 비밀연설과 스탈린주의 2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7118
218 세계정세 홍콩 정세의 세 가지 축: 제국주의, 관료집단, 노동계급의 혁명전위 10 file 볼셰비키 2019.11.19 192
217 세계정세 홍콩 시위의 우익 지도부들 2 file 볼셰비키 2019.10.12 657
216 세계정세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한 입장 10 file 볼셰비키 2019.07.19 2292
215 한국정세 한반도 갈등의 본질과 노동계급의 대응 file 볼셰비키 2018.06.23 4114
214 한국정세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단평 볼셰비키 2019.03.04 986
213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페미니즘과 소위 ‘성폭력론’에 대하여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6477
212 강령 트로츠키주의란 무엇인가? 볼셰비키 2015.07.25 2180
211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의 노동자연대 부스 취소 결정에 대하여 1 볼셰비키 2016.05.28 1621
210 남미와 베네수엘라 칠레 인민전선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959
209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충남 성폭력 사건 공개토론회 참관기 : ‘인권감수성’과 ‘계급/정치 감수성’의 심각한 이상증세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08.27 5263
208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촛불정국과 사노련의 조합주의적 기회주의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3353
207 한국 관련 문서들 철도파업평가와 이후의 반민영화 투쟁 과제 file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1.24 3763
206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착란적 사상 ‘남녀적대주의’와 그 복무자들 볼셰비키 2017.11.11 2832
205 제국주의와 전쟁 중국은 자본주의가 아니며, 제국주의도 아니다 21 file 볼셰비키 2016.08.20 104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