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국가보안법에 대한 우리의 태도는 더욱 엄밀해져야 한다.



박정근 사건은 단순히 “농담도 조롱도 풍자도 이해하지 못하는 검찰과 재판부”로 인한 “우스꽝스런 해프닝”이 아니다. “북한을 조롱하고 풍자하려는 SNS 글”마저도 국가보안법으로 문제 삼아 유죄판결을 내린 까닭은 단지 검찰과 재판부의 유머감각 부재 때문이 아니었다. 이번 판결로, 더불어 김정도 사건을 통해서, 검찰과 재판부는 분명한 효과를 얻어내었다. “함부로 나대지 마라! 특히 북한에 대해서라면. 그것이 진지하거나 옹호하는 입장이라면 더더욱!”이라는 메시지를 강력히 전달한 셈이다.

진의를 의심하지 않으려 하지만, 국가보안법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더 엄밀해질 필요가 있다. ‘국가보안법은 북한 찬양과 관련된 것이야. 그러므로 북한 비판이면 괜찮아.’라는 태도를,  심지어 ‘사회주의’ 운동권들마저 수시로 보여준 바 있기에 더욱 그러하다. 이러한 태도는 국가보안법에 대한 방어선 한 구석을 허물어 사냥개들의 침투를 허용해 왔다.

그것이 조롱이든 진지한 사상적 태도이든, 북한에 대해 반대하는 것이든 찬양하는 것이든 관계없이 우리는 ‘모든’ 사상과 표현, 집회와 결사의 자유를 지지한다. 국가보안법의 온전한 폐기를 주장한다. 박정근, 김정도, 해방연대, 사노련, 일심회 관련자들 포함 국가보안법 피의자 모두의 무죄를 주장하며 그들의 무사귀환을 지지한다.


2012년 11월 25일

볼셰비키-레닌주의자

TAG •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 강령 ‘대학 평준화’와 ‘입시 폐지’ 구호에 대한 비판적 검토 file 볼셰비키 2019.11.24 1544
110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맑시즘 2012’ 참관기 2: ‘맑시즘, 페미니즘 그리고 여성해방’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8413
109 세계정세 ‘맑시즘 2012’ 참관기 3: ‘중국의 부상과 미국의 귀환—동아시아는 어디로?’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7621
108 세계정세 ‘맑시즘 2012’ 참관기 4: ‘오늘날 그리스의 경제·정치 위기와 저항’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4959
107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맑시즘 2012′ 참관기 1: 혁명가들과 그 고전들: 레닌의 《공산주의에서의 “좌익” 소아병》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2.12.24 8158
106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여성계(여성주의 카르텔)’가 진정으로 지키고자 하는 것 1 볼셰비키 2021.03.24 3290
105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충남 성폭력’ 사건에 대한 입장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07.27 6917
104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국제여성의 날을 맞이하여」 레닌 2 file 볼셰비키 2018.02.27 6330
103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노동여성에게」 레닌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3.24 3368
102 혁명사 『10월 혁명』 옮긴이 후기 볼셰비키 2017.10.29 7102
101 혁명사 『10월 혁명』 책소개 볼셰비키 2017.10.29 2086
100 혁명사 『러시아 혁명사』 옮긴이 후기 file 볼셰비키 2017.04.25 6323
99 혁명사 『러시아 혁명사』 책소개 볼셰비키 2017.04.25 1176
98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레닌과 전위당』 옮긴이 후기 볼셰비키 2016.03.02 8548
97 제국주의와 전쟁 『제국주의와 전쟁』 책 소개 볼셰비키 2016.10.21 274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