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의 노동자연대 부스 취소 결정에 대하여

 

지난 524,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노동자연대의 부스 참여 선정을 취소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이 밝힌 이유는 노동자연대가 23일 발표한 강남역 살인관련 글이 여성, 장애인 등 소수자 인권에 대해 매우 낮은 감수성을 그대로 드러냈고 이는 축제의 취지와 원칙에 부합되지 않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우리는 노동자연대 성명에 대한 조직위원회의 위와 같은 해석에 동의하기 힘들고, 그렇기 때문에 그 단정적 해석과 일방적이고 신속한 결정을 납득하지 못한다. 그러나 설령 노동자연대의 그 성명이 잘못되었다고 하더라도, 운동 내부에서 자신의 의견과 같지 않다는 이유로 배제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더군다나, ‘부스 선정 취소 결정에 유감을 표명한 노동자연대의 이후 글에 따르면, 미국, 영국, 독일 등 제국주의 국가의 대사관이나 성차별적기업의 부스 참여는 허용한다고 하는데, 사실이 그렇다면 그것은 더욱 문제적이다. 위 제국주의 국가들이 인권을 얼마나 하찮게 여기고 약소민족과 어린이 여성 등 사회적 약자의 삶을 도탄에 빠뜨려왔는지는 매우 잘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

이러한 모순과 비일관성을 보면서, 조직위원회 24일 성명이 밝힌 축제의 취지는 과연 무엇이고 누구를 위한 것인지 의문을 가지게 되는 것이다.

언제부터인가, 자신과 다른 판단과 의견을 폭력적으로 배제하며 심지어 범죄시하는 풍토가 소위 진보운동권내에 횡행하고 있고, ‘여성주의와 관련된 일부의 경우, 그 정도가 더욱 심하게 나타나고 있다. 이 잘못된 풍토가 마치 진보적 운동의 보편적 문화인 것처럼 인식되고 수용되는 것은, 진정한 여성해방과 성소수자해방 그리고 노동해방에 대한 심각한 오도라는 점에서 걱정스러운 일이다.

우리는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를 포함한 성소수자 해방운동가들, 피억압여성의 진정한 해방을 추구하는 활동가들, 그리고 노동계급 선진활동가들로부터, 나아가 자본주의로 인한 모든 피억압인민이 이 문제를 진지하게 검토하기를 바란다.

 

2016528

볼셰비키그룹

?
  • ?
    ㅁㄴㅇㄹ 2016.05.28 21:15
    태세 전환 보소 ㅋㅋㅋ 성명 그따위로 내놓고 억울하다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담배성폭력 사건’에서 배운다 file 볼셰비키 2018.09.29 884
27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무죄추정의 원칙을 방어하자!: 안희정 1심 판결에 부쳐 file 볼셰비키 2018.09.23 3442
26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IBT) 마르크스주의, 페미니즘 그리고 ‘미투 운동’ 8 볼셰비키 2018.03.04 4860
25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국제여성의 날을 맞이하여」 레닌 2 file 볼셰비키 2018.02.27 2737
24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착란적 사상 ‘남녀적대주의’와 그 복무자들 볼셰비키 2017.11.11 2830
23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사회 하층끼리의 '이이제이' 싸움과 그에 몰입케 하는 소위 '좌파' '진보'에 대하여 볼셰비키 2016.10.27 902
22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메갈리아와 여성해방에 대한 우리의 입장 22 볼셰비키 2016.07.30 23843
»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의 노동자연대 부스 취소 결정에 대하여 1 볼셰비키 2016.05.28 1621
20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IBT) 소비에트 중앙아시아 여성들 내에서 초기 볼셰비키의 활동 볼셰비키 2015.05.24 889
19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IBT) 사랑과 결혼: 동성애, 자본주의 그리고 평등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12.10 7793
18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세칭 '다함께/대학문화 성폭력 사건'에 대한 몇 가지 생각 1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12.05 1905
17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노동여성에게」 레닌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4.03.24 2413
16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충남 성폭력 사건 공개토론회 참관기 : ‘인권감수성’과 ‘계급/정치 감수성’의 심각한 이상증세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08.27 5256
15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충남 성폭력’ 사건에 대한 입장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07.27 5818
14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스탈린주의와) 성매매특별법 관련 논쟁 볼셰비키-레닌주의자 2013.02.25 5109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