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연락처 :
bolle1917@gmail.com


민주노총 위원장 한상균 판결에 대한 입장


 지난 7월 4일, 자본가법정은 최초의 직선 민주노총위원장 한상균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작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를 주도했다는 것이 한상균에게 중형을 선고하며 그들이 거론한 핵심 혐의이다. 그 날 정부는 경찰 2만 명 이상을 동원하여 도로를 불법적으로 봉쇄했고 시위대에 물대포를 발사하여 백남기 농민은 지금도 사경을 헤매고 있다. 반면, 민주주의를 짓밟는 살인적 진압을 행한 경찰간부들은 그 책임을 추궁당하기는커녕 더 높은 지위로 옮아갔다. 이 법정과 경찰이 과연 누구의 의지를 집행하는 기관인지를 뚜렷이 보여주는 일이다.

 우리는 민주노총 위원장 한상균에 대한 이 터무니없는 중형선고를 지난 몇 년간 노동운동과 사회운동에 대한 파쇼적 탄압의 연장선 속에서 바라보아야 한다. 노동자에게 주어진 부르주아 민주적 권리조차 짓밟는 가혹한 탄압은 지난 몇 년 동안 지속되었고 다음은 그 대표적 사례이다.

2012년, ‘내부 부정선거’를 구실로 통합진보당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와 수사
2013년, ‘내란음모사건’을 조작하여 통합진보당 현직 국회의원 이석기 등의 구속
2014년, 2백만 이상의 지지를 얻은 통합진보당을 9인의 헌법재판위원이 해체 판결
2015년, 전투적 노조 가운데 하나인 건설노조 지도부 구속
2016년, 오랜 노조탄압 끝에 유성기업 노동자 한광호 자결

 이런 일련의 탄압은 먼저, 대통령 부정선거와 세월호 침몰, 국정원의 불법해킹 등에 대한 자신들의 범죄행위를 감추고 인민의 저항을 무력화시키려는 것이다. 둘째로, 전기/수도/가스 민영화, 수명 다한 원전 재가동과 신규 원전 건설, 영리 병원 허용, 부실기업에 대한 ‘공적자금’ 투입 등 국내와 외국 제국주의 자본의 이익 최대화 시도에 대한 저항의 예봉을 꺾기 위한 것이다.

 우리는 한상균 지도부가 충분히 전투적이고 충분히 혁명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 지배계급은 그러한 지도부와도 공존하지 못한다는 것을 이번 1심 판결을 통해 보여주었다.

 만약 노동운동 지도자를 쉽게 잡아가두는 것을 우리가 허용한다면, 노동운동은 심각하게 약화될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아주 기본적인 것을 포함한 어떤 요구도 전투적으로 제기할 수 없다. 그러므로 한상균을 방어하는 것은 운동의 가장 우선적인 사안이다. 우리는 파업을 포함한 저항행동에 즉각 돌입하여야 한다.

 한상균에 대한 가해는 우리 모두에 대한 가해이다. 국내외를 막론하고, 모든 노동조합과 노동자들은 한상균 방어 투쟁에 함께 나서야 한다.

―민주노총 위원장 한상균은 무죄이다. 한상균을 즉각 석방하라!
―집회와 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
―국가보안법을 철폐하라!
―단호한 단결투쟁으로 노동운동에 대한 탄압을 저지하자!


2016년 7월 6일
볼셰비키그룹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0 한국정세 문제는 최순실만이 아니다 볼셰비키 2016.11.04 163
169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사회 하층끼리의 '이이제이' 싸움과 그에 몰입케 하는 소위 '좌파' '진보'에 대하여 볼셰비키 2016.10.27 459
168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불철저한 노동조합지도부에 대한 단상 볼셰비키 2016.10.25 163
167 제국주의와 전쟁 『제국주의와 전쟁』 책 소개 볼셰비키 2016.10.21 300
166 제국주의와 전쟁 중국은 자본주의가 아니며, 제국주의도 아니다 21 file 볼셰비키 2016.08.20 7981
165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메갈리아와 여성해방에 대한 우리의 입장 17 볼셰비키 2016.07.30 14148
» 한국 관련 문서들 민주노총 위원장 한상균 판결에 대한 입장 볼셰비키 2016.07.06 337
163 '좌익조직'들에 대한 분석/평가 노동자연대의 계급전선 교란 볼셰비키 2016.06.14 7658
162 혁명사 (IBT) 트로츠키의 유산 1 file 볼셰비키 2016.06.06 4196
161 여성/소수자 해방운동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의 노동자연대 부스 취소 결정에 대하여 1 볼셰비키 2016.05.28 975
160 세계정세 (IBT) 샌더스: ‘사회주의자’를 자처하는 민주당원 볼셰비키 2016.04.26 522
159 선거전술 4.13 총선에 대한 볼셰비키그룹의 입장 볼셰비키 2016.04.07 2117
158 제국주의와 전쟁 (IBT) 혼돈 속의 중동 file 볼셰비키 2016.03.20 1664
157 한국 관련 문서들 제 16대 대통령 선거에 대한 혁명적 맑스주의자들의 입장(2002년 12월) 볼셰비키 2016.03.06 324
156 노동운동과 혁명정당 『레닌과 전위당』 옮긴이 후기 볼셰비키 2016.03.02 57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